美원유재고 증가에 국제유가 하락.. WTI 3% ↓
상태바
美원유재고 증가에 국제유가 하락.. WTI 3% ↓
  • 조기성
  • 승인 2018.10.18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켓뉴스 박희만 기자] 미국의 원유 재고량이 크게 늘었다는 소식에 국제유가가 17일(현지시간) 큰 폭의 하락세를 기록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3.01%(2.17달러) 떨어진 69.75달러에 장을 마치며 70달러 선을 내줬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12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4시 현재 배럴당 1.35%(1.1달러) 하락한 80.3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국제유가는 미국의 원유재고 급증 소식이 유가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 미 에너지정보청(EPA)은 수출물량이 하루 180만 배럴로 줄면서 미국의 지난주 원유 재고량이 650만 배럴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문가들이 예상했던 것보다 3배가량 많은 것이다.

다만, 다음 달 초 미국의 이란에 대한 원유제재 복원과 사우디아라비아 왕실을 비판한 사우디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살해 의혹과 관련한 갈등 확산 가능성이 유가 상승 압박요인으로 자리 잡고 있다. 카슈끄지 살해 의혹에 사우디의 연관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투자자들은 서방이 사우디에 제재를 가할 경우 사우디가 원유를 무기화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국제 금값은 미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29%(3.6달러) 하락한 1227.4달러를 기록했다.



박희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