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3분기 경제성장률 6.5%.. 9년 만에 최저
상태바
중국, 3분기 경제성장률 6.5%.. 9년 만에 최저
  • 조기성
  • 승인 2018.10.19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국가통계국 경제성장률 추이(사진=니혼게이자이신문)
중국국가통계국 경제성장률 추이(사진=니혼게이자이신문)

[마켓뉴스 박희만 기자] 중국의 3분기 경제성장률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9일(현지시간) 지난 3분기 중국의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동기 대비 6.5% 성장했다고 발표했다.

3분기 경제성장률은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1분기(6.4%) 이후 최저치다.

이번 수치는 시장 전망치인 6.6%에도 미치지 못했다.

중국 GDP 성장률은 올해 1분기에 6.8%를 기록하고 나서 2분기에 6.7%, 3분기는 6.5%로 계속 떨어지고 있다.

올해 중국 정부의 공식 성장률 목표는 6.5% 안팎이다. 무역 전쟁과 정부의 부채 감축 등에 따른 경기둔화가 확인된 만큼 정부가 경기부양에 나서야 한다는 압박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중국 인민은행은 올해 네 차례나 시중은행 지급준비율(지준율)을 인하했다. 이는 그동안 부채를 줄이는 데 초점을 맞춰왔던 금융당국이 올해는 성장을 뒷받침하는 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1∼9월 중국의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5.4%로 집계됐다.

이는 시장 전망치와 1∼8월 증가율인 5.3%보다는 0.1%포인트 높은 수치지만 중국의 전반적인 투자부진 현상은 여전한 것으로 평가된다.



박희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