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박훈, ‘차좀비’ 잊게 하는 시선강탈 비주얼…저잣거리 왈패 파격 변신
상태바
‘해치’ 박훈, ‘차좀비’ 잊게 하는 시선강탈 비주얼…저잣거리 왈패 파격 변신
  • 연예뉴스
  • 승인 2019.01.25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박훈이 SBS ‘해치’를 통해 저잣거리 왈패의 시선강탈 파격 비주얼을 선보인다.

오는 2월 11일 밤 10시 첫 방송되는 SBS 월화드라마 ‘해치’는 왕이 되어서는 안 되는 문제적 왕자(정일우 분)가 펼치는 사랑과 우정 이야기로 ‘이산’-‘동이’-‘마의’ 등 사극 흥행불패신화의 주인공 김이영 작가의 2019년 야심작. 퓨전사극 ‘일지매’, 미스터리 스릴러 ‘마을 - 아치아라의 비밀’ 등에서 탁월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용석 감독이 김이영 작가와 의기투합해 볼거리 풍부한 명품 사극을 만든다.

박훈은 ‘해치’에서 이름도 성도 모른 채 거리에서 태어나 거리에서 자란 왈패 조직의 우두머리 ‘달문’ 역을 맡았다. 부채 하나로 수십 명 장정을 상대하는 무술의 달인이자 한양 도성을 휘어잡는 거리의 왕. 어지러운 세상과 담을 쌓던 달문은 훗날 ‘문제적 왕세제’ 연잉금 이금(정일우 분)과의 만남과 함께 파란만장한 앞날을 예고하고 있다.

첫 촬영부터 ‘달문’으로 맞춤옷을 입은 듯 박훈이 날 선 눈빛을 드리우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헝클어진 머리와 웃음기 없는 표정으로 한 마리 야수 같은 거친 남성미를 폭발시키고 있는 것. 특히 목표물을 발견한 듯 누군가를 예의주시하며 짓는 냉랭한 조소가 보는 이까지 움찔하게 만든다. 이에 과연 박훈이 저잣거리를 평정한 왈패 달문의 모습을 통해 또 어떤 새로운 변신을 꾀할지 기대가 높아진다.

SBS ‘해치’ 제작진은 “박훈이 맡은 달문은 타고난 배짱과 사람의 속내를 꿰뚫는 능력으로 훗날 ‘청년 영조’ 정일우가 왕이 되는데 든든한 뒷배가 되어주는 핵심 인물”이라며 “철저한 캐릭터 분석과 함께 달문으로 야심찬 연기 변신에 도전하는 박훈을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SBS ‘해치’는 ‘복수가 돌아왔다’ 후속으로 오는 2월 11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