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어스, '인피니트 성종의 미드나잇 블랙' 출연…개인기부터 입담까지 매력 폭발
상태바
원어스, '인피니트 성종의 미드나잇 블랙' 출연…개인기부터 입담까지 매력 폭발
  • 연예뉴스
  • 승인 2019.01.31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인 보이그룹 원어스가 '슈퍼 루키'다운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원어스는 31일 0시 방송된 EBS FM '인피니트 성종의 미드나잇 블랙'에 게스트로 출연해 데뷔 비하인드부터 다양한 개인기를 선보이며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날 원어스는 데뷔 앨범 '라이트 어스(LIGHT US)'에 대해 "'우리를 비춘다'라는 뜻으로, '팬들이 비추는 빛으로 탄생한 원어스'라는 의미를 담은 앨범이다"라며 "타이틀곡 '발키리(Valkyrie)'는 북유럽 신화 속 존재인 '발키리'와 빛을 '밝히리'라는 중의적인 표현이 사용됐다"고 소개했다.

멤버 이도와 레이븐은 데뷔 앨범임에도 작사 및 작곡에 참여하며 실력파 그룹임을 입증하기도 한 바, 두 사람은 "데뷔 앨범부터 곡 작업에 참여하게 돼 기쁘기도 했지만, 콘셉트를 잘 살려야 한다는 부담감도 있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다양한 개인기 퍼레이드가 펼쳐지기도 했다. 멤버 건희는 노래방 에코가 들어간 버전으로 박효신의 '눈의 꽃'을 모창해 웃음을 안겼다. 내친김에 도라에몽이 부르는 트와이스 노래를 선보이며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원어스는 멤버들의 본명과 활동명에 '왕'이라는 글자가 많이 들어있다는 이유로 그룹명이 '왕왕'이 될 뻔했다고 그룹명에 얽힌 비화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DJ 성종은 "제 이름도 성종이다. 운명적인 만남인 것 같다"라며 "원어스라는 이름으로 데뷔해서 너무 다행이다"고 공감대를 형성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원어스는 데뷔곡 '발키리'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