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 증시전망] 코스피, 中 관세 보복...미중 무역협상 갈등 격화
상태바
[데일리 증시전망] 코스피, 中 관세 보복...미중 무역협상 갈등 격화
  • 배요한
  • 승인 2019.05.14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켓뉴스 배요한 기자] 중국이 대미 관세 보복에 나서면서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이 같은 소식에 전날 미국 증시는 3% 넘게 급락하는 등 투자심리가 급속도로 얼어붙었다. 국내 증시 역시 하락세를 피하긴 어려울 전망이지만, 최근 증시가 관련 이슈로 약세를 이어온 만큼 큰 폭의 하락보다는 반발 매수세가 기대된다는 분석도 나온다.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산업 지수는 전일 대비 617.38포인트(2.38%) 급락한 2만5324.99에 거래를 마쳤다. S&P500 지수는 전장보다 69.53포인트(2.41%) 하락한 2811.87에, 나스닥 지수는 269.92포인트(3.41%)나 폭락한 7647.02에 장을 마감했다. 나스닥은 2019년 중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했다.

미 증시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은 보복을 해서는 안되며 더 악화될 것이다’라고 트윗을 남긴 직후 중국의 대 미 관세율 상향 조정 발표가 나오면서 양국은 격화된 움직임을 보였다. 중국 정부는 미국의 관세율 인상에 대응해 수입품 5140개 품목, 총 600억 달러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5~10%에서 최대 25%까지 올려 6월 1일부터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키움증권 서상영 연구원은 14일 “미국 증시는 중국이 600억 달러에 달하는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인상함에 따라 무역분쟁 격화 가능성이 높아지며 하락 했다”면서 “▲무역분쟁 장기화 ▲중국의 대미 제품 관세율 인상 ▲무역분쟁 격화에 따른 투심 악화 등은 국내 증시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서 연구원은 국내 증시에 대해 하락 출발할 것으로 예상되나 낙폭을 확대하기 보다는 반발 매수세가 유입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위안화 변화에 따른 달러/원 환율의 움직임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KB증권 김일혁 연구원은 “일시적으로 불확실성이 고조될 수 있지만 완화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중국 정부가 보복관세를 발표한 후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6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담에서 시진핑 주석을 만날 계획이 있다는 트윗을 올렸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의 보복관세 직후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언급했다는 점에서 갈등 격화는 피하려는 움직임”이라고 판단했다.



배요한 기자 superb.yohan@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