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파홀딩스 자회사 온코섹, 삼중음성유방암 임상 2상 초기 데이터 공개…“최대 66% 종양 축소 효과”
상태바
알파홀딩스 자회사 온코섹, 삼중음성유방암 임상 2상 초기 데이터 공개…“최대 66% 종양 축소 효과”
  • 배요한
  • 승인 2019.05.23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켓뉴스 배요한 기자] 알파홀딩스가 최대 주주로 있는 온코섹은 삼중음성유방암 임상 2b KEYNOTE-890의 초기 데이터를 공개했다고 23일 밝혔다.

KEYNOTE-890 임상 2상은 1차 항암 치료를 받았음에도 효과가 없거나 수술이 불가능한 국소 진행성 혹은 전이성 삼중음성유방암(TNBC) 환자 25명을 대상으로 머크사의 키트루다와 온코섹의 인터루킨-12 신약 타보(TAVO™)를 병용 투여하는 임상이다.

온코섹이 발표한 KEYNOTE-890 초기 데이터에 따르면, 12주 투여를 받은 10명의 환자 중 2명의 부분반응(PR)과 4명의 안정병변(SD)이 나타났다. 특히 부분관해가 발생한 환자 한 명은 66%의 종양축소가 발생했고, 안정병변이 발생한 환자 3명은 20% 이상의 종양축소가 발생했다. 회사 측은 향후 임상이 진행되면서 추가적인 반응 개선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삼중음성유방암은 에스트로겐 및 프로게스테론 호르몬, HER2 수용체가 모두 없는 유방암이다. 전체 유방암 환자의 10~20%를 차지하고 있다. 현재 시판 중인 항암제에 일부 반응하더라도 재발이 많고 암의 진행이 빠르다. 무진행 생존 기간(PFS)은 평균 6개월 미만이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학(UCSF) 교수 알레인 알가지 박사(Dr. Alain Algazi)는 “이번 초기 임상 데이터 결과에 매우 고무되었으며, 치료가 어렵고 치료제가 부족한 삼중음성유방암 환자들에게 타보가 새로운 옵션을 제공할 것”이라며 “임상 완료까지 긍정적인 임상데이터를 유지될 것으로 기대하며, 가속승인을 추진할 것” 이라고 말했다.

알파홀딩스 관계자는 “KEYNOTE-890 임상 초기 데이터는 매우 긍정적이며, 수술이 불가능한 삼중음성유방암 환자의 치료제가 부족하기 때문에 이번 임상 데이터는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한편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삼중음성유방암 시증은 2016년 약 5조4000억원 규모이며, 매년 11.8%씩 증가해 2023년에는 11조8000억원 시장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배요한 기자 superb.yohan@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