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수 작가, 인사동 토포하우스서 ‘나를 위한 동화’ 전시 개최
상태바
정미수 작가, 인사동 토포하우스서 ‘나를 위한 동화’ 전시 개최
  • 양지원
  • 승인 2019.07.24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리의 시계
달리의 시계

고요한 시간(時間). 물의 표면과 달콤한 충돌을 한 후 비상하는 물방울에 한 떨기의 상상화(想像花)가 피어난다. 공간을 비집고 아래로 아래로 중력을 체감하며 설레는 자유낙하를 한다. 수면에 부딪치며 강한 반작용으로 솟구치듯 피어나는 물꽃 뒤로 나만의 동화(童話)가 태어난다.

수백 분의 1초를 동결시켜 사진의 미학으로 담은 ‘워터 드롭 아티스트(Water Drop Artist)’ 정미수의 사진전 ‘나를 위한 동화’가 제6회 대한민국국제포토페스티벌 토포하우스상 수상전의 일환으로 인사동 토포하우스에서 24일부터 열린다.

이번 전시에서는 ‘달리의 시계’, ‘콜라’, ‘키스’ 등 45점의 작품이 전시되며 오는 30일 낮 12시까지 진행된다.

서양화를 전공한 정미수는 물방울을 떨어뜨려 이미지를 포착하고 그 위에 독특하고 기발한 상상을 담은 후 디지털 페인팅으로 후반 작업을 하며 작품을 완성한다. 그녀가 어릴 적 상상하고 꿈꾸던 감각들이 동화 속 캐릭터로 오마주되어 현실과 마주하는 순간이기도 하다.

키스
키스

전시를 기획한 도서출판 하얀나무는 물방울 형상 그 자체에 초점을 맞추며 촬영하는 대다수의 사진가들과 달리 정 작가는 물방울 사진과 회화의 크로스오버(Crossover)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했다고 밝혔다.

포토그래퍼로 영역을 한정하지 않고 아티스트로 쓰는 이유도 자유로운 사고로 새로움에 도전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정 작가는 말한다.

정 작가는 “나의 활동은 한 마디로 정의하면 사진과 회화 사이의 절묘한 접점(接點)을 찾는 작업이다. 사진이 현실을 재현하는 최고의 매체이지만 물방울 사진은 원한다고 형상과 형체를 담을 수가 없다. 치밀한 계획성보다는 즉흥적이고 순간적이고 예민한 감각에 의존하는 특징이 있는 것이다. 오히려 더 현실적인 표현의 매체인 사진으로 불완전한 형상을 만들고 사진에 비해 비 현실적인 회화를 차용하여 사실을 역설적으로 표현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그 중간의 어우러짐을 통해 매체의 균형을 맞추고 느낌을 전달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정 작가는 물방울과 회화가 결합된 사진으로 5월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제6회 대한민국국제포토페스티벌에서 토포하우스상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