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배가본드, 한국 첩보액션史 '새 지평'
상태바
'첫방' 배가본드, 한국 첩보액션史 '새 지평'
  • 김민수
  • 승인 2019.09.21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첩보 액션 멜로 블록버스터 '배가본드'가 숨 쉴 틈 없이 몰아치는 박진감 넘치는 전개로 60분을 '순삭' 시키며 금요일 밤 안방극장을 완전히 장악했다.

20일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에서는 모로코행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로 조카를 잃은 차달건(이승기 분)이 유가족 일원으로 모로코로 떠나게 된다. 그 곳에서 주 모로코 대사관 직원으로 위장한 국정원의 블랙요원 고해리(배수지 분)와 첫 만남을 가지는 내용이 담겼다.

차달건은 모로코 공항에서 여객기 탑승객이자 유일한 생존자인 제롬(유태오 분)의 얼굴을 알아봤다. 고해리의 만류에도 제롬을 추격한 뒤 격투를 벌이는 모습으로 금요일 밤을 후끈하게 달궜다.

배가본드 첫 방송은 이전 한국 드라마에서는 볼 수 없던 대규모 스케일에 화려한 볼거리를 끊임없이 펼쳐내며 러닝타임 60분을 꽉 채웠다. 무엇보다 연출력과 집필력, 장악력의 삼박자가 조화로웠다.

유인식 감독은 다채로운 매력의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리며 이야기에 설득력을 부여했다. 장영철, 정경순 작가 역시 탄탄한 필력으로 민항 여객기 추락사고 후 벌어지는 일련의 과정들을 빠르게 전개시켜 몰입력을 높였다. 여기에 이길복 촬영 감독은 모로코 천혜의 배경을 이야기 전개와 알맞게 엮어가는 발군의 감각으로 눈을 즐겁게 했다.

주연 배우들의 장악력도 눈길을 끌었다. 이승기는 첫 회를 대부분 이끌며, 극 전반을 '하드캐리'했다. 성룡을 꿈꾸는 열혈 스턴트맨 차달건에 완벽 빙의한 그는 고강도 액션을 소화하며 명장면들을 탄생시켰다. 건물 사이를 건너뛰고, 달리는 차 보닛 위로 달려들고, 전속력으로 달리는 차에 매달려 맨주먹으로 창문을 부수는 등 이전의 한국 드라마에서 볼 수 없는 장면들은 시청자의 눈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배수지는 국정원 직원 신분을 감춘 채 모로코 한국대사관 계약직 직원으로 근무하는 블랙요원 고해리 역으로 새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신분도 정체도 숨겨야 하는 블랙요원의 상황을 자연스럽게 표현해낸 배수지는 2회분부터 본격 등장해 이승기와 대립하고 공조하는 모습으로 존재감을 더욱 각인시킬 예정이다.

방위산업체 존엔마크사 아시아 담당 사장 제시카 리 역 문정희는 당당한 포스로 화이트 수트를 입고 등장, 차세대전투기 설명회에서 유창한 영어로 프레젠테이션하며 강렬한 카리스마를 폭발시켰다. 특히 전투기 계약을 따내는데 예상치 못한 난항을 겪자, CIA 출신 존엔마크사 부사장 마이클을 앞에 앉혀두고 “계약을 따내지 못하면 나나 당신이나 모두 파멸이다”라고 호통치며 노려보는 장면은 숨 막히는 섬뜩함마저 자아내 앞으로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그런가하면 이날 엔딩 장면에서는 모로코 시내와 바닷가 등을 누비며 치열하게 접전한 추격전의 끝, 차달건이 끝내 용의자를 놓치고 절벽 아래로 떨어지는 장면이 담기며 충격을 안겼다. 차달건은 가까스로 살아남아 피투성이가 된 채 벼랑을 기어 올라왔고, 고통스러운 표정으로 주저앉은 채 울부짖는 모습으로 다음 스토리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배가본드’ 2회는 21일(오늘)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