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불상공회의소, '한-모나코 오픈 이노베이션' 성료… 다양한 분야 협력 '기대'
상태바
한불상공회의소, '한-모나코 오픈 이노베이션' 성료… 다양한 분야 협력 '기대'
  • 오진수
  • 승인 2019.12.07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픈 이노베이션에서 연사를 진행 중인 프레데릭 젠타 (Frédéric GENTA) 모나코 디지털 최고 책임자 (사진제공=한불상공회의소)
오픈 이노베이션에서 연사를 진행 중인 프레데릭 젠타 (Frédéric GENTA) 모나코 디지털 최고 책임자 (사진제공=한불상공회의소)

한불상공회의소가 '한-모나코 오픈 이노베이션'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가운데,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다졌다.

한불상공회의소는 지난 6일 서울 동대문에 위치한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에서 '한-모나코 오픈 이노베이션'을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오픈 이노베이션은 한국에 모나코를 알릴 뿐 아니라 한국과 모나코의 상황을 공유하면서 여러 분야에서의 협력을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는 프레데릭 젠타(Frédéric GENTA) 모나코 디지털 최고책임자를 비롯해 김창용 한국정보통신산업진흥원 원장, 필립 리 (Philppe LI) 김앤장 변호사 겸 한불상공회의소 혁신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해 연사를 진행했다.

연사 이후에는 친환경소재기반일회용품 개발 업체인 마린 이노베이션(MARINE INNOVATION)과 어플리케이션 개발/연구 개발 업체인 '인진(INGINE)', 휠체어 전동 키트 업체인 '토도웍스(TODOWORKS)' 등 총 10개 스타트업이 참가해 자사를 소개하면서 모나코와 여러 분야의 협력을 기대케 했다.

프레데릭 젠타(Frédéric GENTA) 모나코 디지털 최고책임자는 "5G와 관련해 모나코가 한국과 비슷한 시기에 도입됐을 만큼 상당히 발전돼 있으며, 다양한 경제 분야와 OECD 국가들과 비교했을 때 2~3배 경제력을 갖고 있어서 협력할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프레데릭 젠타 최고 책임자는 "모나코에서는 교육을 강화해 흔히 '브레인'이라고 말하는 인재를 기를 예정이며 이를 바탕으로 발전 가능성을 높이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김창용 정보통신진흥원장도 "한국과 모나코의 ICT 분야 행사인 오픈 이노베이션이 개최되는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며 "한국과 모나코는 기적을 이루어낼 수 있는 국가이며 더 많은 스타트업의 역량이 모나코와 협력이 되고 결실이 되기 바란다"고 전했다.
 

오진수
오진수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