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파이낸셜'로 다시 태어나는 씨티젠, 새 CI 공개...'핀테크혁신기업 도약 의지'
상태바
'라이브파이낸셜'로 다시 태어나는 씨티젠, 새 CI 공개...'핀테크혁신기업 도약 의지'
  • 김태우 IT 산업부 기자
  • 승인 2020.01.13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사명을 '라이브파이낸셜'로 바꾸고 핀테크 사업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씨티젠이 새 CI를 공개했다.

씨티젠은 지난 10일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회사 상호를 라이브파이낸셜로 변경했다고 13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창출해 나가야 하는 핀테크 시장 속에서 '변화'와 '혁신'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핀테크혁신금용 기업으로 한단계 더 도약하기 위한 의지를 담았다"고 CI 변경의 의미를 설명했다.

이에 앞서 씨티젠은 관계사인 '라이브핀테크' 지분 100%를 인수하고 전문 인베스트먼트 뱅킹 네트워크를 구축, 블록체인을 기반으로한 기존 금융보다 훨씬 편리하고 스마트한 상품을 선보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라이브파이낸셜은 블록체인을 활용한 핀테크 플랫폼 개발 및 운영, 데이터베이스 및 온라인 정보 제공 등의 사업목적을 추가하고 최근 급성장 중인 핀테크 사업 분야를 선점하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이 관계자는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P2P나 핀테크 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데, 이런 시대적 흐름에 발맞춰 라이브파이낸셜도 핀테크 사업분야에 집중하면서 다양하고 전문적인 금융 상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