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안, 자안그룹 영국 럭셔리 온라인 편집숍 ‘매치스패션’과 MOU체결
상태바
자안, 자안그룹 영국 럭셔리 온라인 편집숍 ‘매치스패션’과 MOU체결
  • 김재현 기자
  • 승인 2020.05.04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현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로 온라인 명품 구매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자안 주식회사 모그룹 자안그룹이 글로벌 럭셔리 패션&뷰티 플랫폼 셀렉온(CELECON)을 중심으로 해외 명품 온라인 플랫폼들과의 제휴를 통해 시장 지배력 강화에 나선다.

자안 주식회사는 자안그룹이 운영 중인 셀렉온(CELECON)이 영국의 손꼽히는 온라인 편십숍인 매치스패션(MATCHES FASHION)과 글로벌 시장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매치스패션은 온라인 쇼핑몰로 시작해 패션 정보 미디어로 발전하고 있는 플랫폼으로 하루 방문객만 5천만명에 달하는 온라인 럭셔리 패션 전문 플랫폼이다. 이번 MOU를 통해 자안 그룹은 매치스패션에 한국어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매치스패션 이용 고객들에게 결제, 환불 뿐 아니라 제품 교환 및 AS등 일련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해외 명품 구매에 있어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이 환불과 AS등 고객서비스(CS)인데 이번 MOU를 통해 매치스패션 이용 고객들은 한 층 업그레이드된 고객 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자안그룹은 기존 플랫폼과 연동된 확장된 플랫폼을 운영할 수 있어 양사간 시너지를 낼 수 있다”며 “특히, 언택트 소비문화 확산으로 온라인 쇼핑 수요가 확대되고 있는 지금 같은 시기가 제휴를 통한 플랫폼 확장의 적기라고 판단해 양사간 협업관계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자안그룹은 최대 규모 럭셔리 플랫폼 육스와 이탈리아의 포지애리에 이어 매치스패션과 제휴를 맺는데 성공했다”며 "영국의 온라인 패션 플랫폼인 ‘파페치(FARFETCH)’와 글로벌 뷰티 편집숍 ‘세포라(SEPHORA)’와의 협업도 추진하고 있어 향후 명품 온라인 시장에서의 지배력은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자안그룹이 운영하는 셀렉온은 대표적 럭셔리 브랜드인 ‘구찌’, ‘발렌시아가’, ‘프라다’ 등을 비롯 전 세계프리미엄 브랜드 제품을 만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최근 ‘언택트’로 인해 온라인 명품 거래액이 급증하면서 월 평균 거래액이 130억원을 넘어서며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제휴를 통한 시장 지배력 강화를 기반으로 성장세는 더욱 가팔라질 것이라는게 회사측 설명이다.

한편, 자안그룹은 해외 협력 강화와 더불어 홈쇼핑 등 판매 채널 확대 및 풀필먼트 서비스 투자 등을 계획하고 있으며 자안 주식회사와 연계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자안 주식회사는 신규 경영진 선임을 통해 기존 사업 강화와 더불어 자안그룹의 성장을 통해 신규 성장동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김재현 기자
김재현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