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개막 ‘루드윅’, 김주호·테이·박준휘·조환지·김소향 등 출연 확정
상태바
6월 개막 ‘루드윅’, 김주호·테이·박준휘·조환지·김소향 등 출연 확정
  • 변진희 기자
  • 승인 2020.05.19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과수원뮤지컬컴퍼니 제공
사진=과수원뮤지컬컴퍼니 제공

[변진희 기자] 창작 뮤지컬 ‘루드윅: 베토벤 더 피아노’(이하 ‘루드윅’)가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기념하며, 오는 6월 삼연으로 돌아온다.

19일 뮤지컬 ‘루드윅’ 측은 실력파 배우들이 포진된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루드윅’은 위대한 작곡가 베토벤의 인간적인 면모를 조명한 작품이다. 모차르트를 향한 동경과 질투 사이에서 자신의 음악적 재능에 대해 치열하게 고뇌하는 베토벤의 모습을 드라마틱하게 담아냈을 뿐만 아니라, 희대의 천재 작곡가 베토벤의 음악을 변주한 넘버로 지난 초연과 재연 당시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기념하며 더욱 탄탄한 서사와 가슴을 울리는 묵직한 드라마로 돌아올 ‘루드윅’은 지난 시즌에서 활약했던 캐스트뿐만 아니라, 작품에 활력을 더할 뉴 캐스트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어린 시절 트라우마 속에 갇혀 가슴 아픈 청년 시절을 보낸 루드윅 역에는 서범석, 김주호, 테이, 박유덕이 캐스팅돼 무대에 오른다.

‘노트르 담 드 파리’, ‘안나 카레니나’ 등 대형 작품에서 선 굵은 연기를 보여줬던 서범석은 중후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베토벤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어 초연과 재연에 연이어 2020년 삼연에도 루드윅 역으로 이름을 올린 김주호는 ‘브라더스 까라마조프’ 등에서 보여준 폭발적인 가창력과 무대를 압도하는 연기력으로 관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할 전망이다.

‘여명의 눈동자’, ‘시티오브엔젤’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뮤지컬 배우로서 입지를 구축한 테이가 재연에 이어 무대에 오른다. 테이는 특유의 감미롭고 몰입감 있는 목소리로 관객의 귀를 사로잡으며 베토벤의 인간적인 면모를 표현하고자 한다.

‘세종, 1446’과 ‘빈센트 반 고흐’ 등에서 진정성 있는 연기로 주목을 받고 있는 박유덕이 ‘루드윅’에 새롭게 합류한다. 그는 그동안 보여줬던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바탕으로 작품에 신선함을 불어넣을 것이다.

이어 꿈도 피아노도 삶도 모든 것을 부정하던 젊은 시절, 스스로에 대한 의심과 괴로움으로 몸부림 치는 청년 루드윅 역에는 양지원, 김준영, 박준휘, 조환지가 이름을 올렸다.

‘쓰릴미’, ‘그림자를 판 사나이’에 출연하며 연일 새로운 모습으로 관객들에게 다가가고 있는 배우 양지원과, 최근 ‘알렉산더’에서 주연을 맡으며 상승 곡선을 타고 있는 김준영이 뉴 캐스트로 합류한다.

초연과 재연에 이어 박준휘가 청년 루드윅 역으로 다시 돌아온다. ‘여신님이 보고계셔’, ‘브라더스 까라마조프’ 등에 출연하며 화제의 중심에 선 박준휘가 더욱 깊어진 연기를 선보일 것으로 예고됐다.

더불어 최근 JTBC ‘팬텀싱어3’에서 ‘레베카’를 열창해 최고의 1분을 기록한 조환지는 청력을 잃고 좌절의 늪에 빠져 있던 청년 베토벤의 고뇌를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표현할 예정이다.

편견과 규제가 가득했던 당시, 여성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많은 기회를 박탈당했지만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는 마리 역에는 김소향, 이은율, 김지유, 김수연이 캐스팅됐다.

초연부터 참여했던 김소향은 올해도 함께한다. 탁월한 캐릭터 해석으로 ‘루드윅’에서 당찬 마리의 모습을 보여준 김소향은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특유의 섬세함으로 당차면서도 마음 따뜻한 마리를 보여줄 전망이다.

‘광화문연가’, ‘서편제’에서 감미로운 목소리와 서정적인 연기로 사랑받은 이은율이 새롭게 마리 역을 맡아 연기한다. 이은율만의 색깔로 표현할 마리의 모습에 관심이 집중된다.

이어 ‘세종, 1446’에서 가슴 아픈 사연을 지닌 소헌왕후 역을 맡았던 김지유가 ‘루드윅’에서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는 마리로 분한다.

‘팬레터’, ‘드라큘라’에서 신인답지 않은 파워풀한 가창력과 특유의 활기찬 에너지로 많은 사랑을 받은 김수연이 뉴 캐스트로 합류해 관심이 집중된다.

마리와 함께 베토벤을 찾아온 음악 신동 발터 역에는 아역 차성제, 백건우가 출연해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두 아역 배우들은 뮤지컬 ‘루드윅’ 무대에서 직접 피아노를 연주할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더욱 상승시킨다.

마지막으로 베토벤의 명곡을 라이브로 연주할 피아니스트 이범재와 이동연이 함께한다.

뮤지컬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며 연주를 비롯 음악감독, 액터뮤지션까지 다채로운 활동을 하고 있는 팝 피아니스트 이범재와 수려한 연주로 관객들에게 많은 사랑받고 있는 이동연 피아니스트의 연주가 작품에 완성도를 더한다.

한편 ‘루드윅’은 오는 6월 30일부터 TOM 1관에서 펼쳐진다.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yeonjinhee123@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