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아이즈원, 악성 댓글 실태 여전…2차 추가 고소 예정
상태바
[공식] 아이즈원, 악성 댓글 실태 여전…2차 추가 고소 예정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05.25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손해선 기자
사진=손해선 기자

[조정원 기자] 그룹 아이즈원(IZ*ONE)이 악플러들을 대상으로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25일 아이즈원의 공동 매니지먼트를 맡은 오프더레코드·스윙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모욕적인 비방 게시물 작성자 및 허위사실 유포자들에 강경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소속사 측은 지난해 11월 아이즈원 멤버들을 대상으로 한 모욕적인 비방 게시물 작성자, 허위사실 유포자들을 정보통신망법위반(명예훼손) 및 모욕죄 혐의로 법무법인 지평을 통해 1차 고소장을 접수한 바 있다. 해당 사건은 현재 담당 검사 및 수사 관서에 배정돼 상당히 수사가 진행된 상태다.

당시 멤버들이 받은 정신적인 충격, 위축된 심리 상태 등을 고려해 별다른 보도 없이 조용히 고소를 진행했으나,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포털사이트에 게재되고 있는 악성 댓글의 실태는 여전히 간과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상황임을 전했다.
 
이에 소속사 측은 "아티스트 보호 및 악성 댓글 근절을 위해 더욱 강력한 법적 대응을 펼칠 것을 팬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사는 법무법인 지평과 함께 자체 모니터링 수집자료, 아이즈원 팬연합에서 제보한 캡처자료 등을 취합해 악플러들을 정보통신망법위반(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2차 추가 고소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당사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아티스트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고,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는 악의적인 비방 게시물 및 전혀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해서도 일말의 선처나 합의 없이 강경한 법적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아이즈원은 오는 6월 15일 세 번째 미니앨범으로 컴백할 예정이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