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저녁 같이 드실래요’, ‘MBC 아들’ 송승헌-’변신’ 서지혜의 첫사랑 소환 로맨스(종합)
상태바
[현장] ‘저녁 같이 드실래요’, ‘MBC 아들’ 송승헌-’변신’ 서지혜의 첫사랑 소환 로맨스(종합)
  • 변진희 기자
  • 승인 2020.05.25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변진희 기자] 송승헌과 서지혜가 로맨틱 코미디로 만났다. 여기에 이지훈, 손나은이 합류하며 흥미로운 사각관계를 펼친다.

MBC 새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 측은 25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고재현 감독과 배우 송승헌, 서지혜, 이지훈, 손나은이 참석했다.

웹툰을 원작으로 한 ‘저녁 같이 드실래요’는 이별의 상처와 홀로 문화로 인해 사랑 감정이 퇴화된 두 남녀가 저녁 식사를 함께하며 썸 타듯 서로의 매력에 빠지게 되는 맛있는 한 끼 로맨스 드라마다.

고재현 감독은 “원작은 잔잔하고 서정적이다. 드라마는 서정성을 바탕으로 유쾌하고 재밌게 그리려고 한다. 보는 분들이 ‘나도 그랬었지’라고 느낄 수 있도록 할 거다. 웃을 때 웃고 슬플 때 같이 슬퍼할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고자 한다”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이어 “돌아온 첫사랑, 현재의 사랑 사이에서의 갈등을 그리는 네 남녀의 로맨스가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다”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송승헌은 음식과 식사 자리를 통해 의뢰인의 멘탈을 살피고 치료하는 독특한 정신과 의사 김해경 역을 맡았다.

“나는 MBC의 아들이다”라고 인사한 송승헌은 “최근에 장르물을 많이 해서 멜로를 하고 싶었다. 그러던 중에 ‘저녁 같이 드실래요’ 제안을 받았다. 대본을 봤을 때 사랑을 시작하는 연인들의 풋풋함, 사랑에 대한 상처가 있는 사람들이 새로운 사람을 만났을 때의 설렘이 느껴졌다”라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웹 동영상 채널 2NBOX의 피디 우도희를 연기하는 서지혜는 병맛 콘텐츠의 기획자로 어디로 튈지 모르는 모습을 선보인다. 그는 유쾌 발랄한 면모부터 의외의 터프함까지 가감 없이 뽐낼 예정이다.

서지혜는 “우도희는 병맛 프로그램을 만드는 PD다. 엉뚱 발랄하고 자기 할 말은 다 하는 재밌는 캐릭터다. 우연히 김해경과 만나 저녁을 먹으면서, 서로의 이야기를 공유하며 호감을 느끼게 된다”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그간 보여준 적 없는 캐릭터 변신에 나서는 서지혜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는 점이 출연 이유 중 하나였다. 도전 아닌 도전이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감독님이 저에게 ‘우도희 같은 모습도 있을 것 같으니 같이 해보자’라고 긍정적인 말씀을 해주셨다”라고 밝혔다.

프리랜서 의학 전문 기자이자, 우도희의 전 연인 정재혁으로 분하는 이지훈은 첫 사랑 감성을 불러일으키는 훈훈한 매력을 보여준다.

이지훈은 “대본, 감독님, 함께하는 분들이 좋다. 대본이 아기자기하고 재밌어서 출연을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핫한 셀러브리티이자, 김해경의 첫사랑인 진노을로 분하는 손나은은 관능적이면서도 청순한 비주얼을 뽐낼 계획이다.

손나은은 “진노을은 언제 어디서나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고 도도하지만, 화려한 모습 뒤에 인간적이고 솔직한 면이 있는 캐릭터다”라면서 “드라마에서 어떤 캐릭터를 보여드리면 좋을지 고민하고 있었다. 많은 분들이 저에 대해 밝고 건강한 이미지를 생각하실 것 같아서, 이번 캐릭터로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에 고재현 감독은 “새벽에도 이것저것 물어보려고 연락할 정도로, 손나은 씨의 열의가 대단하다. 음반 활동도 병행해야 할 텐데 배우로서 최선을 다해서 임하고 있어서 고맙다”라고 손나은을 칭찬했다.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앞서 송승헌은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시청률 16% 달성 시 방송 재출연을 약속했다. 또 제작발표회 직전 이지훈은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출연해 시청률 1위 공약으로, 송승헌이 부른 ‘10년이 지나도’를 부를 것을 약속해 눈길을 끌었다.

송승헌은 “시청률이 잘 나오면 ‘나 혼자 산다’에 또 출연할 거라고 했었다. 제가 혼자 있는 모습을 보여주면 어색할 줄 알았는데, 방송에서 좋은 추억을 많이 만들었다. 시청률을 떠나서 초대해 주시면 언제든 출연할 의향이 있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송승헌은 “사랑에 대한 감정이 빠르게 변하는 시대가 된 것 같아서 아쉽다. 드라마를 보면 누군가를 진실되게 사랑했던 때를 떠올릴 수 있을 것 같다. 설렘을 느낄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거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서지혜는 “모든 배우들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연기를 보는 재미도 있을 테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저녁 같이 드실래요’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저녁 같이 드실래요’는 오늘(25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한다.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yeonjinhee123@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