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드업' 박슬기, 15년차 리포터의 미(美)친 입담…'화목한 가정 만들기' 노하우 공개
상태바
'스탠드업' 박슬기, 15년차 리포터의 미(美)친 입담…'화목한 가정 만들기' 노하우 공개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05.25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스탠드업' 제공
사진=KBS2 =스탠드업' 제공

[조정원 기자] 15년차 리포터 박슬기가 '스탠드업'을 통해 미(美)친 입담을 뽐낸다.

박슬기는 오는 26일 오후 방송하는 KBS2 '스탠드업'에 출연해 오직 자신만이 할 수 있는 다채로운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놓는다.

박슬기는 행사MC부터, 리포터, 배우까지 종횡무진 활약하며 겪은 일들과 현재진행형인 육아까지 센스만점 입담으로 오디오를 빈틈없이 채운다.

먼저 박슬기는 박정현 출연을 의심케 하는 수준급 모창으로 등장부터 심상치 않은 매력을 발산한다. 특유의 간드러진 목소리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한순간에 사로잡아 끼쟁이의 면모를 뽐낼 예정이다.

또한, 자신의 다양한 활동들로 인해 평소 사람들이 박경림, 박지선과 헷갈려한다는 웃픈 에피소드를 전한다. 하지만 "영화 제작발표회는 박경림, 쇼케이스는 박지선, 드라마 제작발표회는 나로 각자 원탑인 분야가 따로 있다"며 각자의 색깔을 분명히 한다고.

그러나 박슬기는 아이를 낳고 돌아오자, 자신의 전문 분야 드라마 행사에 다른 사람이 앉아있는 것을 보고 충격 받았음을 고백, 산후조리가 끝났다고 행사 관계자들에게 강력하게 강조하며 "콜미"를 외쳐 현장을 뒤집어 놨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그녀는 리포터 15년차의 남다른 '남편 다루기 노하우'로 폭소를 자아낸다. 평소 셀럽들의 인터뷰를 원활히 진행하기 위해 쓰는 특급 비법들을 남편에게까지 적용한다고 밝혀 여성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은다.

이처럼 박슬기는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 했던 연예계 리포터의 진실부터 직업병 걸린 아내의 장단점까지 화요일 밤을 꽉 채울 예정이다.

간드러지는 목소리로 개성만점 이야기를 전할 박슬기의 '스탠드업' 쇼는 오는 26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하는 '스탠드업'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