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안보현, 무명 시절 건설 현장에서 아르바이트한 사연?
상태바
‘아는 형님’ 안보현, 무명 시절 건설 현장에서 아르바이트한 사연?
  • 변진희 기자
  • 승인 2020.05.29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변진희 기자] ‘아는 형님’ 안보현이 건설 현장 아르바이트 경험을 이야기했다.

오는 30일 오후 방송하는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안방극장을 단숨에 사로잡은 신 스틸러인 박하나, 이학주, 안보현이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최근 ‘아는 형님’ 녹화에서 세 사람은 임팩트 강한 악역 연기를 했던 배우답게, 형님들의 환호와 제지를 동시에 받으며 교실로 입장했다.

특히 이날 안보현은 “배우 활동 도중, 생계를 위해 건설 현장에서 일 한 적이 있다”라고 밝혔다. 신인 시절에 생활고 때문에 주유소, 푸드코트, 일용직 등 각종 아르바이트를 많이 했다는 것.

이어 안보현은 "화제의 드라마 ‘태양의 후예’ 출연한 이후에도 건설 현장에서 일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또한 "당시 부산에 있는 친구들은 나를 송중기급으로 봤다"라며, 고향 친구들과 영상통화를 하던 중 겪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박하나, 이학주, 안보현의 활약상은 오는 30일 오후 9시에 방송하는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yeonjinhee123@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