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녀석들’ 유민상, ‘쪼는맛 올림픽’서 불운 아이콘 등극
상태바
‘맛있는 녀석들’ 유민상, ‘쪼는맛 올림픽’서 불운 아이콘 등극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05.30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코미디 TV ‘맛있는 녀석들’ 영상 캡처
사진=코미디 TV ‘맛있는 녀석들’ 영상 캡처

[백융희 기자] 개그맨 유민상이 신들린 개그 본능과 함께 ‘맛있는 녀석들’을 웃음으로 빵빵 터뜨렸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한 코미디 TV ‘맛있는 녀석들-삼시몇끼 도시편’에서 유민상은 김준현, 김민경, 문세윤과 함께 요리 연구가 이혜정, 개그맨 부부 강재준-이은형이 차린 맛있는 한 끼를 대접받았다.

돈스파이크가 준비한 초대형 통갈비 바비큐로 배를 채운 유민상은 쉬는 시간을 이용해 멤버들과 함께 ‘한입만 송’ 만들기에 도전했다. 메인보컬을 맡아 깐깐한 동생들의 요구를 수용하며 꿀성대를 오픈한 유민상은 감미로운 목소리로 노래를 하다가도 “이 노래를 어디선가 들은 거 같다면 연락 바란다. 시청자들의 제보를 기다리겠다”며 표절 의혹을 제기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한 밀려오는 식곤증을 주체 못하고 꾸벅꾸벅 졸다 들키자 “졸린 걸 참고 노래를 한다는 게 쉬운 게 아니다”라고 대꾸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멤버들은 한입만을 걸고 지금까지 인기 있었던 미션들을 모은 ‘쪼는맛 올림픽’에 도전했다. 미션에 걸리면 딱밤을 맞는 대신 음식을 먹을 수 있는 게임에서 무려 세 번이나 걸린 유민상은 남다른 타격 기술을 보유한 김민경에게 벌칙을 받아 불운 끝판왕에 등극했다. 딱밤의 고통과 한입만 면제의 기쁨이라는 리액션 딜레마에 빠진 것도 잠시, 딱밤을 맞자마자 고통에 몸부림치는 모습으로 포복절도를 안겼다.

또한 한입만 면제권 두 장이 걸린 분장 게임에선 뽀글이 가발과 짙은 다크서클로 무장한 후 매번 음식 인서트를 찍느라 고생하는 스태프를 똑같이 묘사했다. “방송용 아닌 MT용”이라는 평가를 받은 높은 싱크로 분장쇼에 멤버들은 물론 이영식 PD를 비롯한 모든 스태프들이 배꼽 잡고 웃다가 결국 눈물까지 흘려 ‘역시 믿고 보는 이십끼형’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이처럼 유민상은 방송 내내 남다른 먹성으로 폭풍 먹방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뼛속까지 가득 찬 개그본능을 마음껏 과시하며 금요일 밤 안방극장을 맛있는 웃음으로 가득 채웠다.

한편 언제나 배부른 웃음과 함께 맛있는 행복을 전하는 유민상의 활약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에 방송되는 코미디 TV ‘맛있는 녀석들’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