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오·서강준·이태환, 소속사 이적 후 첫 프로필 공개…3人 3色 '비주얼 맛집'
상태바
강태오·서강준·이태환, 소속사 이적 후 첫 프로필 공개…3人 3色 '비주얼 맛집'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06.09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맨오브크리에이션 제공
사진=맨오브크리에이션 제공

[조정원 기자] 배우 강태오, 서강준, 이태환이 새 프로필 컷을 공개해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9일 오전 맨오브크리에이션(Man Of Creation)은 공식 SNS를 통해 소속 배우 강태오, 서강준, 이태환의 새 프로필을 공개했다.

이번 프로필은 '블랙 앤 화이트' 콘셉트로 강태오, 서강준, 이태환은 각기 다른 색의 얼굴을 담아내며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먼저, 세 배우는 깊고 섬세한 눈빛으로 블랙 무드를 완성했다. 작품에서 선보인 모습과는 또 다른 눈빛과 시크한 표정으로 완성한 블랙 프로필 컷은 장르 영화의 한 장면과 같은 강렬함은 물론 세 배우의 짙은 아우라까지 담아냈다.

이어 화이트 무드에서는 180도 반전된 친근한 미소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여심을 사로잡는 부드러운 눈빛과 스윗함이 느껴지는 미소가 기분 좋은 에너지를 발산하며 완벽한 비주얼에 반전 분위기까지 모두 담아냈다.

한편 새 프로필로 새로운 시작을 알린 배우 강태오, 서강준, 이태환은 각 작품과 예능 활동을 통해 대중과 소통하고 있다. 강태오는 지난해 KBS2 '조선로코- 녹두전'에서 주연 차율무 역을 맡아 '조선 야망남'이라는 타이틀을 얻으며 시청자의 큰 사랑을 받았다. 서강준은 최근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를 통해 대체불가 멜로 장인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또, 이태환은 채널A '터치'에서 매력 만점 톱스타 강도진 역을 통해 완벽한 싱크로율과 함께 새로운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소속사 이적 후 새로운 프로필 사진 공개와 함께 새로운 도약을 시작한 배우 강태오, 서강준, 이태환의 행보에 대중의 관심과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