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사표' 나나, '진격의 나나' 시리즈 2번째 공개…이번엔 '파채 뿌리기'
상태바
'출사표' 나나, '진격의 나나' 시리즈 2번째 공개…이번엔 '파채 뿌리기'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06.09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마 '출사표'의 나나가 '진격 시리즈' 2탄을 공개하며 본 방송에 대한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프레임미디어 제공

[조정원 기자] 드라마 '출사표'의 나나가 '진격 시리즈' 2탄을 공개하며 본 방송에 대한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9일 KBS2 새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극본 문현경, 연출 황승기 최연수, 이하 '출사표') 제작진은 '진격의 나나' 시리즈 2번째 사진을 공개했다. 앞서 야구방망이를 휘두른 티저 포스터보다 더 강렬해 눈을 뗄 수 없다.

공개된 사진은 극 중 한 회식 현장을 포착한 것이다. 사진 속 나나는 사람들과 기분 좋게 회식을 즐기고 있다. 하지만 나나의 옆자리에 앉은 남자의 표정이 심상치 않다. 이후 그 남자가 무슨 말을 한 것인지 나나의 표정이 순식간에 굳어버렸다.

결국 나나는 집게로 파채를 한 가득 집어 그 남자의 얼굴에 가차없이 뿌려버렸다. 주변 사람들 역시 나나의 돌발행동에 깜짝 놀란 듯한 표정이다.

'출사표' 제작진에 따르면 해당 장면은 불합리한 상황에 놓인 구세라(나나 분)가 참지 못하고 자신의 의사를 표현한 것이라고. 극 중 어떤 상황에서도 할 말은 꼭 해야만 하는 구세라의 성격이 드러난다. 나아가 이런 구세라가 구청에 들어가서 어떤 항의와 참견을 하고 해결에 나설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와 관련 '출사표' 제작진은 "구세라는 저돌적이고 할 말은 꼭 하고야 마는 캐릭터다. 그만큼 그녀의 일상은 시트콤처럼 버라이어티하고 좌충우돌이다. 배우 입장에서는 망가짐을 불사하고 에너지도 많이 쏟아야 한다. 나나는 매 장면 최선을 다해 구세라가 되고 있다. 진격의 나나, 진격의 구세라가 등장할 '출사표'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출사표'는 민원왕 구세라(a.k.a 불나방)가 구청에서 참견도 하고 항의도 하고 해결도 하고 연애까지 하는 오피스로코다. '영혼수선공' 후속으로 오는 7월 1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 예정이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