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현장] WOODZ(우즈), ‘EQUAL’ 통해 새로운 도전 “늘 발전하고파”(종합)
상태바
[Ma 현장] WOODZ(우즈), ‘EQUAL’ 통해 새로운 도전 “늘 발전하고파”(종합)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06.29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

[백융희 기자] 가수 조승연이 우즈로 변신,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데뷔 7년 만에 첫 솔로 활동에 나선 만큼 모든 역량을 앨범 안에 담아냈다. 

우즈(WOODZ, 조승연)는 29일 오후 첫 번째 미니앨범 ‘EQUAL(이퀄)’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진행은 방송인 박슬기가 맡았다.

‘EQUAL’은 ‘조승연 & WOODZ’, ‘WOODZ & 조승연’ 어느 것이 진정한 ‘나’일까라는 생각에서 시작된 앨범으로, WOODZ(조승연)에 대한 모든 것을 담고 있다. 그동안 다양하게 보여줬던 모든 존재는 결국 다 같은 나이며, WOODZ가 만들어 내는 모든 세계 안에 동일하게 존재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번 앨범은 그런 동일성 안의 다채로움을 WOODZ만의 색으로 그려낸 앨범이다.

우즈는 “솔로로 앨범을 내는 것이 처음이다. 떨리고 궁금하고 기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앨범 전반적으로 신경을 많이 써서 애착이 많이 간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자아냈다.

사진=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는 조승연에서 우즈로 바꾼 이유에 대해 “가치관을 담은 이름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뿌리는 무겁게 가지는 가볍게’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우즈는 “두 가지 모습을 한 앨범에 담는 것이 어려웠다. 우즈, 조승연 모두 저의 모습이란 걸 알게 되면서 앨범 작업을 시작하게 됐다”며 “과거에는 제가 만족할 음악을 했다면, 지금은 많은 분이 만족할 음악을 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말했다. 

사진=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

특히 이번 앨범은 WOODZ가 직접 프로듀싱을 맡아 음악부터 비주얼까지 모든 면에 심혈을 기울여 작업, 그의 새로운 도약과 음악적 성장을 볼 수 있다.

끝으로 우즈는 “이번 앨범을 시작으로 남녀노소가 다 좋아할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 우즈의 이름처럼 시간이 지날수록 더 단단하고 발전할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음악을 하면서 등수 등에 대한 목표를 가진 적이 없다. 음악이 좋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기준으로 두고 작업을 했다. 그런데 이번에 작업을 하면서 많은 분들이 나를 사랑해준다는 걸 알았다. 그래서 이번에는 많은 분들에게 사랑을 받고 싶다는 바람이 있다. 조금 욕심을 내서 활동해보려고 한다”고 목표를 전했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