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인터뷰] ‘꼰대인턴’ 박해진, 선배와 후배 그 사이..‘꼰대’에 관한 고찰
상태바
[Ma 인터뷰] ‘꼰대인턴’ 박해진, 선배와 후배 그 사이..‘꼰대’에 관한 고찰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06.3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제공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제공

[조정원 기자] 배우 박해진이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그는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으로 코미디 연기에 도전, 전 세대를 아우르는 공감대를 선사했다. 또한,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기존의 카리스마 있고 묵직한 모습을 내려놓고 스마트하면서도 귀여운 모습을 가진 현실적 캐릭터를 선보였다.

“시청률 부분에서 아쉬운 부분이 없다면 거짓말이죠. 그래도 많은 분이 모바일이나 다시보기 등으로 봐주셔서 체감은 훨씬 컸어요. 드라마에 대해 자세히 언급하면서 이야기를 해주시니까 기분 좋아요. 젊은 분들도 좋아해 주고 ‘꼰대’라는 고유명사를 전면에 내세워서 공감대 형성에 좋았어요. 특히 이번에는 촬영 초반이랑 코로나19랑 딱 물려서 스태프들이 고생을 많이 했어요. 촬영 장소 캔슬도 되게 많았고, 최대한 조심할 수 있고 케어가 가능한 곳에서 촬영했어요. 작품이 무사히 마무리될 수 있었던 건 스태프들의 공이 컸죠.”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제공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제공

‘꼰대인턴’은 가까스로 들어간 회사를 이직하게 한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직원으로 맞게 되는 남자의 지질하면서도 통쾌한 복수극을 담은 작품이다. 극 중 가열찬(박해진 분)은 라면회사의 최고 실적을 자랑하는 잘 나가는 부장이다. 하지만 인턴 시절 자신을 고난의 구렁텅이에 빠뜨렸던 상사 이만식(김응수 분)을 시니어 인턴으로 맞으면서 좌충우돌 에피소드를 겪게 된다.

“김응수 선배님이 연기 리액션을 기가 막히게 해주셔서 재미있었어요. 원래 NG가 잘 나지 않았는데, 웃다가 NG가 나는 경우가 종종 있었어요. 선배님의 허를 찌르는 리액션에 감탄했어요. 현장에서 배우들이 연기하는 모습을 보시면서 계속 연구하는 모습들은 분명히 본받아야 한다 생각해요. 언제 작품 속에서 김응수 선배님과 이런 연기를 해 볼 수 있겠어요.”

박해진과 김응수가 ‘꼰대인턴’의 중심을 잡았다면, 박기웅과 한지은, 박아인, 노종현, 고건한, 홍승범 등을 비롯해 김선영, 손종학, 김기천, 문숙 등은 극을 더욱 풍부하고 맛깔나게 만들었다.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제공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제공

‘꼰대인턴’은 단순한 복수극이 아니다. ‘꼰대(권위적인 사고를 가진 어른이나 선생님을 비하하는 학생들의 은어)’라 불리는 사람들이 결국 우리가 될 것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세대와 세대 간의 어울림을, 그리고 현실 직장 이야기를 통한 공감대를 선사하며 수목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았다.

“대본을 받았을 때 가열찬이 꼰대가 돼 가는 과정을 그리는 게 쉽지 않았죠. 정말 냉철하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은 가열찬과 어울리지 않다 생각했죠. 좀 더 우리 주변에 있을법한 인물이라는 가정을 세워놓고 연기를 했어요. 가열찬이 인턴 시절에 보여줬던 성격을 다 버릴 수는 없었어요. 완벽한 부장보다는 완벽하기 위해 노력하는 인물이죠. 이만식 인턴에게 되갚아 주는 모습들도 지질한 부분이 있는데, 그런 모습들이 가열찬스러운 것 같아요. 예리하게 날을 세운 상태였다면, 싸움이 되지 않았을 거예요.”

‘꼰대인턴’ 촬영장은 유독 화기애애했던 것으로 잘 알려졌다. 배우들의 합이 그만큼 좋았다는 증거다. 박해진은 ‘꼰대인턴’으로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가득 드러냈다.

“‘꼰대인턴’의 배우들은 정말 착해요. 그래서 걱정이 돼요. 힘든 현장에 나갔을 때 걱정돼요. 이번에는 동생들과 사이가 각별해져서 안부도 자주 물어요. 끝나고 나서도 많이 아쉬웠어요. 하지만 모으는 건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어요. 선배라면 당연히 할 수 있는 일이고, ‘꼰대’라는 단어가 사회의 좋은 현상을 일으켰으면서도 반대로 거리감을 두게 하는 것 같아요. 괜히 고민 아닌 고민을 하게 돼요. 상황이 나아지게 될 날을 기약해야죠.”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제공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제공

이밖에도 박해진은 바쁜 나날 속에서도 우리 사회에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이라면 마다치 않고 꾸준히 선한 영향력을 펼치고 있다.

“거창한 신념은 없어요. 애초에 이런 일들을 시작하기 전에 내가 꾸준히 할 수 있을 때 시작해야겠다는 마음이 있었거든요. 꾸준히 해보자는 마음에 시작했고, 아직은 꾸준히 하고 있어요. 저 자신과의 약속인 만큼 앞으로도 꾸준히 하고 싶어요. 일 년에 몇 번 하는 정도에요. 직접 현장을 보고 나면 누구라도 당연하게 하고 싶을 거예요. 뭐든 처음이 어렵잖아요. 항상 열려 있고, 누구라도 언제든지 환영을 해 주는 곳이니까 직접 해보는 게 좋을 것 같아요.”

끝으로 박해진은 사회 초년생들을 위한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후배 배우들도 그렇고, 스스로 불편해하거나 어색해하지 말고 다가가는 걸 겁내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선배들이 잘 해줘야 하는 부분도 있는데, 후배들이 다가가기 어려워해요. 저 같은 끼어 있는 세대의 역할도 중요하다 생각해요. 끼어 있는 세대를 대하는 것도 어려우면 그보다 더 위에 선배들을 대하는 건 어떻겠어요. 그래도 절대 어려워하지 말라는 이야기를 항상 해주고 싶어요. 선배들도 항상 후배들이 다가오길 기다리고 있어요.”

한편 박해진은 잠깐 재충전의 시간을 가진 뒤 드라마 ‘크라임 퍼즐’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크라임 퍼즐’은 동명의 스릴러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경찰대학교의 주목받는 교수인 한승민이 연인인 유희의 아버지를 살해한 후 CCTV 앞에서 미소를 지으며 범인이 자신임을 알리는 것으로 시작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다.

박해진은 극 중 역대급 사이코패스 기질을 지닌 한승민 교수로 분한다. 한승민 교수는 경찰과 협조해 수많은 사건을 해결해 온 범죄심리학자다.

이전 작품인 ‘나쁜 녀석들’의 이정문으로 사이코패스 연기의 한 획을 그은 박해진이 ‘크라임 퍼즐’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주게 될지 벌써 팬들의 기대가 높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