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같이 드실래요' 서지혜·송승헌, 끝나지 않은 전 연인의 훼방…순탄치 않은 로맨스
상태바
'저녁 같이 드실래요' 서지혜·송승헌, 끝나지 않은 전 연인의 훼방…순탄치 않은 로맨스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06.30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빅토리콘텐츠, 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 제공
사진=빅토리콘텐츠, 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 제공

[조정원 기자] 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의 송승헌과 서지혜가 끊임없이 위기에 빠지며 순탄치 않은 로맨스를 이어간다.

30일 공개된 MBC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 23~24회 예고 영상에서는 거칠게 문을 두드리는 김해경에 이어, "그 사람이 아는 것도 무섭고, 뭘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라는 우도희(서지혜 분)의 목소리가 이어진다.

달콤한 로맨스를 키워가던 김해경(송승헌 분)과 우도희가 어떤 난관에 봉작하게 됐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정재혁은 술에 잔뜩 취한 채 "도희 끝까지 책임질 거야"라고 읊조리고, 진노을(손나은 분)을 찾아간 강건우(이현진 분)는 "너나 정재혁이나, 둘 다 지긋지긋하다 진짜"라며 답답한 마음을 드러낸다. 이는 첫사랑들의 모진 반란이 끝나지 않을 것임을 예고, 치열한 사각 관계가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한편 "가자 도희야"라고 반말을 하는 김해경의 모습이 그려져 한층 가까워진 둘의 관계에 시선이 집중된다. "왜 반말하기로 결정한건데?"라는 우도희의 물음에 김해경은 "편해지려고"라고 대답, 서로를 향해 활짝 웃으며 달콤한 로맨스를 기대하게 한다.

하지만 임소라(오혜원 분)가 진노을과 함께 2NBOX 사무실을 찾아온 의문의 남자를 보며 "감이 안 좋아. 같이 온 기자가 수상해"라고 토로, 우도희 앞에 계속해서 위기가 들이닥칠 것을 암시한다. 이어 우도희가 "지금 뭐하는 거예요?"라고 몰아붙이자 진노을은 "내 마음 지키는 거예요"라고 맞대응, 그동안 한 번도 보인 적 없던 우도희의 날 선 기류에 두 사람의 살벌한 기 싸움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송승헌과 서지혜의 달콤 살벌한 로맨스는 오늘(30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하는 '저녁 같이 드실래요' 23~24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