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김호중, ‘비련’으로 또 한 번 레전드 무대 완성
상태바
‘불후의 명곡’ 김호중, ‘비련’으로 또 한 번 레전드 무대 완성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07.12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 캡처
사진=KBS2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 캡처

[백융희 기자] ‘트바로티’ 김호중이 또 한 번 레전드 무대를 갱신했다.

김호중은 지난 11일 오후 방송한 KBS2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의 ‘ 2020 상반기 왕중왕전 2’에 출연했다.

이날 김호중은 조용필의 ‘비련’을 선곡, “꼭 한 번 큰 무대에서 불러보고 싶었다. 많은 분들이 이 무대를 보고 좋아해주셨으면 좋겠다. 목표는 하나, 트로피”라며 우승을 향한 포부를 내비쳤다.

이어 무대에 오른 김호중은 차분하게 가사를 읊조리듯 노래하며 가슴을 울리는 성량을 자랑하는 것은 물론,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단숨에 분위기도 장악했다.

특히 김호중은 높은 고음을 흔들림 없이 소화하는가 하면, 이전 무대와는 180도 다른 매력을 드러내며 ‘트바로티’의 끝없는 변신까지 보여줬다.

나태주는 김호중의 무대가 끝난 후 “목소리만 들어도 그동안 얼마나 힘들었는지, 노력해서 이겨내려고 했다는 게 표정에 나타나서 좋았다”고 말했고, 아나운서 임수민은 “(조용필 곡을) 소화하기 어려운데 역시 김호중. 무리 없이 소화해내셨다”고 극찬했다.

다양한 방송에 출연하며 ‘예능계 블루칩’으로 활약하고 있는 김호중은 현재 첫 정규앨범과 단독 팬미팅 준비에 한창이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