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박장데소’서 CF 한 장면 같은 폭풍 먹방 선사 ‘시청자 군침 자극’
상태바
김호중, ‘박장데소’서 CF 한 장면 같은 폭풍 먹방 선사 ‘시청자 군침 자극’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07.12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박장데소’ 캡처
사진=SBS ‘박장데소’ 캡처

[백융희 기자] ‘트바로티’ 김호중이 먹방의 대가로 변신했다.

김호중은 지난 11일 오후 방송한 SBS ‘박장데소’에 첫 스타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이날 김호중은 데이트 코스로 향하는 차 안에서 끝없는 라이브 무대의 연속으로 주크박스를 자처하는 것은 물론, 박나래와 장도연에게도 뒤지지 않는 입담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박나래가 준비한 플러스 마이너스 데이트는 계곡 맛집에서 시작됐다. 화려하게 차려진 한 상에 다이어터의 본분을 잊은 김호중은 “나 왕 된 것 같다”며 CF의 한 장면 같은 폭풍 먹방도 선보였다.

흥에 겨운 김호중은 세상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계곡 디너쇼로 넘사벽 가창력을 자랑하거나, “데이트 코스가 어떻냐”는 박나래의 질문에 “말해 뭐해”라고 센스 있는 평까지 남겼다.

먹방에 이어 계곡으로 향한 김호중은 “제가 생각하고 앞으로 살아가고 싶은 방향은 그냥 노래하는 사람처럼 보이고 싶다”고 진솔한 마음을 전하는가 하면, 더 만족했던 데이트 코스로 박나래를 선정하며 유쾌한 분위기 속 방송을 마무리했다.

현재 김호중은 첫 정규앨범과 단독 팬미팅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