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셔리 비건 뷰티 브랜드 '디어달리아', 120억 투자 유치 쾌거
상태바
럭셔리 비건 뷰티 브랜드 '디어달리아', 120억 투자 유치 쾌거
  • 김재현 기자
  • 승인 2020.07.1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디어달리아
사진제공=디어달리아

[김재현 기자] 럭셔리 비건 뷰티 브랜드 ‘디어달리아(DEAR DAHLIA)’를 보유한 바람인터내셔날이 쿼드자산운용으로부터 120억 규모의 상환전환우선주(RCPS)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고 14일 전했다.

주식회사 바람인터내셔날은 지난 2017년 8월 디어달리아 론칭 9개월 만인 2018년 5월 아모레퍼시픽 그룹, 이에스 인베스터 등으로부터 대규모 투자를 유치하며 업계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2019년에는 국내 유수의 벤처캐피털인 LB인베스트먼트,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아주IB, SBI인베스트먼트가 후속 투자를 진행해 총 140억 원의 누적 투자금을 달성하며 브랜드의 가능성을 인증받았다.

2020년 7월, 성장기업 대체투자 트랙레코드를 꾸준히 쌓아가고 있는 쿼드자산운용으로부터 120억 원 투자를 유치한 ㈜바람인터내셔날은 누적 투자금 260억 원을 달성하고 포스트 밸류(투자유치 후 기업가치) 880억 원을 평가받았다. 이번 투자를 계기로 디어달리아는 해외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여 글로벌 뷰티 시장에서 시장점유율을 본격적으로 높여간다는 계획이다.

‘정원의 여왕’이라 불리는 달리아 꽃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디어달리아는 인증 절차가 엄격하고 까다롭기로 유명한 페타(PETA)와 비건 소사이어티(VEGAN SOCIETY)에서 인증한 국내 최초의 크루얼티 프리 & 비건 브랜드이다. 8각 마블 패턴의 감각적인 패키지와 혁신적인 제품력으로 전 세계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국내외 비건 뷰티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전 세계 곳곳에서 글로벌 브랜드들과 경쟁을 벌이고 있는 유일무이한 한국 브랜드로 가치를 인정받고 있는 디어달리아는 2020년 하반기 일본 이세탄과 미쓰코시, 세포라 인디아, 인도네시아, 호주, 뉴질랜드, 영국 룩 판타스틱 론칭도 앞두고 있다. 그동안 전 세계에서 쏟아지는 출점 러브콜에도 신중한 태도를 보이며 선별적 입점을 진행했기에 투자 유치 후 본격적인 해외 채널 확장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황호성 쿼드자산운용 대표는 “글로벌 브랜드를 만들기 위한 경영진의 끊임없는 노력과 전례 없이 빠른 속도로 각 나라의 하이엔드 유통 채널에 진출하며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는 모습이 인상 깊었고, 럭셔리 비건 인디 브랜드로서의 높은 글로벌 인지도에 확신을 얻었다”라며 “디어달리아의 이러한 글로벌 확장가능성(Scalability)과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을 높게 평가해 투자를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디어달리아는 해외뿐만 아니라 국내 오프라인 매장 확대에도 힘을 쏟고 있다. 지난달 신세계백화점 타임스퀘어점에 단독 매장을 오픈한데 이어 하반기에도 순차적으로 단독 매장을 선보이며 더 많은 소비자에게 브랜드 아이덴티티가 담긴 공간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재현 기자
김재현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