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전그룹 오엔케이, 바이너리랩과 MOU 체결
상태바
태전그룹 오엔케이, 바이너리랩과 MOU 체결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07.15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우 기자] 토털 헬스케어 전문기업 태전그룹 오엔케이는 약국정보화 전문기업 바이너리랩과 약국의 디지털 경영 실현 및 고객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협약 목적은 오엔케이가 개발·보급하고 있는 약국 고객관리 시스템 ‘우약사(우리 약사님 이웃사랑 서비스)’와 바이너리랩의 약국 청구 프로그램 ‘옵티팜’을 연동해 정교한 복약상담, 편리한 고객관리 등 약국 환경에 맞는 디지털 경영 체계를 구축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오엔케이는 소비자의 약국 이용에 따른 처방, 구매 및 복약이력 등의 데이터를 분석하고, 그 결과를 ‘우약사’를 통해 약사에게 안내해 상담이나 맞춤형 제품 추천 등 고객 개개인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시스템 개선에 나설 예정이다.

또, 옵티팜을 사용 중인 기존 약국의 경우에도 옵티팜에 기본 탑재된 고객관리 기능과 함께 ‘우약사’의 더욱 강화된 고객관계관리(CRM) 서비스를 추가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이에 양사는 복약상담, 생활습관 코칭 등 약국에서 이뤄지는 대고객 서비스 전반이 한층 정교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약국 경영에 필요한 기존 청구 프로그램과 결제단말기(POS), 고객관리 기능 등을 일원화할 시 약사의 업무 편의성 또한 극대화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양사는 정보관리 기술 및 개인정보 보호 노하우를 공유해 연동된 프로그램의 안정성 상승과 고도화를 꾀하는 한편, 각 사의 서비스가 약국에 활발히 보급될 수 있도록 홍보 등 마케팅 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오엔케이 관계자는 “약국을 겨냥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 기술 등 오엔케이가 그간 발전시켜온 핵심역량을 기반으로 약국에 필요한 차세대 서비스를 꾸준히 선보이며 소비자 보호와 만족도 증대, 더 나아가 약국 생태계 성장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김정훈 바이너리랩 대표는 ”바이너리랩은 정보 압축 및 헬스케어 DB 분야에서 고도의 기술력을 갖춘 기업으로서 약국 고객관리 플랫폼을 갖춘 오엔케이와 연동되면 커다란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며 “앞으로도 약국 경영과 약사, 소비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매진하겠다”고 전했다.

김태우 기자
김태우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