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이 마담' 엄정화·'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황정민, '댄싱퀸' 이후 8년 만에 극장가 재회
상태바
'오케이 마담' 엄정화·'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황정민, '댄싱퀸' 이후 8년 만에 극장가 재회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07.16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영화 '댄싱퀸',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스틸컷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영화 '댄싱퀸',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스틸컷

[조정원 기자] 영화 '오케이 마담'의 엄정화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황정민이 '댄싱퀸' 이후 8년 만에 극장가에서 다시 만난다.

지난 2012년 '댄싱퀸'에서 부부 케미스트리를 선보였던 엄정화와 황정민이 올여름 '오케이 마담'과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통해 각자의 연기 내공이 녹아있는 작품으로 극장에서 다시 만날 예정이다.

'오케이 마담'은 생애 첫 해외여행에서 난데없이 비행기 납치 사건에 휘말린 부부가 평범했던 과거는 접어두고 숨겨왔던 내공으로 구출 작전을 펼치는 초특급 액션 코미디다.

'댄싱퀸'은 어쩌다 보니 서울 시장 후보가 되는 황정민과 우연히 댄스가수가 될 기회를 잡은 왕년에 잘 나가던 '신촌 마돈나' 엄정화의 다이내믹한 이중생활을 그린 코미디 영화로, 남녀노소를 불문한 웃음과 공감을 전하며 400만 관객을 동원했다.

'댄싱퀸'에서 리얼하고 귀여운 부부 연기를 보여줬던 엄정화와 황정민이 각자의 작품으로 올여름 극장가를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엄정화는 '오케이 마담'을 통해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와 현란한 액션 연기를 동시에 선보일 예정이다. 차진 손맛의 꽈배기 맛집 사장님에서 비행기 납치 사건의 유일한 히어로로 떠오르는 미영 역으로 분해 강도 높은 액션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엄정화는 비행기라는 한정된 공간 안에서 화려한 액션을 보여주기 위해 몇 달간 액션 스쿨에 다니며 열정을 불태웠다. 그는 "액션 영화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 꽈배기 맛집 사장 캐릭터에 맞도록 모든 것을 비틀고, 꼬고, 돌리는 액션 연기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전하며 그가 보여줄 역대급 액션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또한, '댄싱퀸'에서 정직한 인권변호사 남편 역을 맡았던 황정민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와 함께 강렬한 등장을 예고한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 분)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 분)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 영화다.

이처럼,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매번 놀라움을 선사하는 '오케이 마담'의 엄정화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황정민은 올여름 스크린을 통해 각자의 스타일로 완성한 카리스마 액션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오케이 마담'과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오는 8월 개봉 예정이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