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벤티, 상생 경영으로 공정거래조정원 인증 ‘착한 프랜차이즈’ 선정
상태바
더벤티, 상생 경영으로 공정거래조정원 인증 ‘착한 프랜차이즈’ 선정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7.20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더벤티)
(사진제공=더벤티)

[김지현 기자] 더벤티가 코로나19로 인한 가맹점의 어려움을 분담하기 위해 상생 정책을 시행한 노력을 인정받아 공정거래위원회 산하 한국공정거래조정원으로부터 ‘착한 프랜차이즈’ 인증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더벤티에 따르면 회사는 코로나19로 인한 내수 침체가 지속됨에 따라 확산 초기부터 전국 모든 가맹점을 대상으로 두 달간 로열티 전액을 면제하고 물류비를 인하하는 지원책을 실시했다. 각 가맹점의 피해 규모와 애로사항을 지속적으로 점검하는 한편 매장별 피해 규모에 따라 물류비를 추가적으로 인하하며 가맹점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본사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더벤티는 창립 초기부터 '고객의 만족이 가맹점의 성공이고 가맹점의 성공이 회사의 성공’이라는 신념 하에 가맹점의 수익을 보장하기 위한 지원 정책을 다양하게 펼치고 있다고 전했다. 7월에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매장 매출 감소 독려를 위해 매주 금요일마다 요기요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으며 할인 비용은 본사가 전액 부담한다.

더벤티는 소자본 창업자들이 많은 만큼 본사 차원에서 비용 절감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창업 혜택으로 가맹비, 교육비, 물품보증금 등 가맹점 오픈에 대한 제반 비용을 지원하고 있으며 각 매장의 수익을 보장하기 위해 가맹점 간의 거리 제한 기준을 철저하게 지켜 나가고 있다.

또한 홈페이지 내 가맹점주 전용 소통 게시판을 구축하여 매장의 문제상황에 대해 빠른 해결을 도모하고, 매장별 맞춤 프로모션을 기획 진행하며 정기적인 가맹점주 간담회를 실시하는 등 가맹점주의 지속적인 이익 창출을 돕고, 함께 상생하는 관계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더벤티는 이러한 상생 경영으로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도 가성비 커피라는 새로운 트렌드의 지평을 열며 브랜드 론칭 6년 만에 현재 전국 500여 개의 가맹점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벤티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가맹점의 고통을 분담하고자 시행한 노력을 인정받아 공정거래조정원 인증 ‘착한 프랜차이즈’에 선정돼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힘든 시기인 만큼 가맹점과 상생 협력을 통해 이번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김지현 기자
김지현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