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이 마담' 엄정화, 특별한 액션 연마 "꼬고 돌리는 액션 연기 위해 노력"
상태바
'오케이 마담' 엄정화, 특별한 액션 연마 "꼬고 돌리는 액션 연기 위해 노력"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07.21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조정원 기자] 영화 '오케이 마담'이 완벽한 캐릭터를 탄생시키기 위한 배우들의 남다른 도전으로 기대를 모은다.

21일 '오케이 마담' 제작진은 배우들의 남다른 열정이 담긴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오케이 마담'은 생애 첫 해외여행에서 난데없이 비행기 납치 사건에 휘말린 부부가 평범했던 과거는 접어두고 숨겨왔던 내공으로 구출 작전을 펼치는 초특급 액션 코미디다.

먼저 엄정화는 차진 손맛의 꽈배기 맛집 사장님에서 비행기 납치 사건의 유일한 히어로로 떠오르는 미영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특별한 액션을 연마했다.

그는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가기 전부터 액션 스쿨에 등록해 수개월 간 무술 연습에 매진하고, 훈련 전에는 한 시간씩 달리기를 하는 등 열의를 불태웠다.

이러한 엄정화의 노력과 열정은 비행기라는 특수한 공간 안에서 펼쳐지는 액션을 완벽하게 완성하며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그뿐만 아니라 그는 "꽈배기 맛집 사장 캐릭터에 맞게 비틀고, 꼬고, 돌리는 액션 연기를 구사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하며 특별한 '생활 액션'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또한, 애교 가득한 철부지 연하 남편으로 변신한 박성웅은 촬영장의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했다. 그는 진지한 얼굴 너머 숨어있던 코미디 감각을 마음껏 발휘해 적극적인 애드리브를 펼쳤고, 덕분에 현장에 있던 많은 스태프가 웃음을 참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박성웅은 극 중 미영에게 첫눈에 반하는 장면에서 입에 물을 머금고 감탄사를 내뱉는 애드리브를 발휘해 극에 특별한 재미를 더했다. 이에 박성웅은 "엄정화 배우와 함께했기에 애드리브의 질이 달랐다"고 전하며 겸손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드라마부터 예능까지 섭렵한 이상윤은 '오케이 마담'을 통해 매서운 눈빛의 테러리스트 철승 역으로 분해 이미지 변신을 꾀했다. 그는 "매번 문제에 휘말리기만 했는데, 문제를 직접 만드는 역할에도 도전해보고 싶었다"며 작품 선택의 이유를 밝혔다.

그는 레고 캐릭터를 연상시키는 머리 모양과 수염, 가죽 재킷을 장착하며 스타일링에 변화를 줬다. 이러한 노력으로 전작과는 180도 다른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낸 이상윤은 전에 본 적 없는 신선한 매력을 예고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여기에 배정남은 승무원 역할을 위해 기내 방송부터 승객 응대, 짐 싣는 법 등 실제 승무원 교육을 받으며 남다른 노력을 기울였다. 그는 "허당미가 있는 캐릭터지만 진지하고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 그런데 진지하면 진지할수록 현장에서는 웃음이 터졌다"고 밝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처럼 배정남은 또 한 번 '배정남화' 된 진지 캐릭터를 통해 뜻밖의 웃음을 선사한다.

마지막으로 신원 미상의 미스터리한 승객 역의 이선빈은 베일에 싸인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시종일관 모자와 마스크를 쓴 채 연기에 임했다. 표정과 목소리를 노출할 수 없었지만 강렬한 눈빛만으로 캐릭터의 감정을 완벽히 담아낸 이선빈은 "캐릭터의 존재 자체가 스포일러이기 때문에 노출할 수 있는 것들이 많지 않다. 연기할 때 역시 분위기만으로 감정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하며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코믹과 액션,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한 배우들의 특별한 열정으로 완성된 영화 '오케이 마담'은 오는 8월 12일 개봉 예정이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