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현장] ‘다만악’ 황정민 “자가격리 끝낸 후 촬영 중, 결혼하면 해외 좋아해”
상태바
[Ma 현장] ‘다만악’ 황정민 “자가격리 끝낸 후 촬영 중, 결혼하면 해외 좋아해”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07.28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백융희 기자] 배우 황정민이 요르단에서 근황을 전했다.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에서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이하 ‘다만악’)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이정재, 박정민, 홍원찬 감독이 참석했다. 황정민은 영화 ‘교섭’ 촬영으로 해외에 머무르고 있는 상황으로 화상 중계를 통해 자리했다.

이날 황정민은 “촬영팀이 자가격리를 끝낸 후 촬영을 하고 있다. 모두 음성반응이 나왔다”면서 “너무 덥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다만악’ 때 제작진 분들이 준비를 잘 해줘서 큰 불편함이 없었다. 아시겠지만 결혼한 분들은 해외에 나와있는 걸 좋아할 거다”라며 “너무 좋았다”고 해외에서 ‘다만악, ‘교섭’을 촬영한 소감을 전했다.

‘다만악’은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 분)과 그를 좇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 분)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을 그린 작품이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