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겸 너마저.... '뒷광고' 인정한 사과영상에 누리꾼, "사과영상 맞아?"
상태바
보겸 너마저.... '뒷광고' 인정한 사과영상에 누리꾼, "사과영상 맞아?"
  • 최종민 기자
  • 승인 2020.08.10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보겸 유튜브
사진=보겸 유튜브

[최종민 기자] 최근 유명 유튜버들의 ‘뒷광고’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구독자 400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보겸'도 사과 릴레이에 합류했다. 그러나 사과영상의 결과는 거리가 있는, 당당한 톤앤매너를 놓고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유튜버 보겸은 지난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보겸 BK’를 통해 ‘뒷광고’ 논란에 대해 사과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보겸은 “제가 말씀 안 드린, 광고라고 표기하지 않은 광고 영상이 있다”며 "유튜버 참피디님의 8월4일 방송 직후 모든 영상을 확인해봤는데, 잘리거나 중지된 광고를 제외하고,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집행된 42개의 광고 중 명확히 광고라고 알아보기 힘든 광고가 5개 있었다."며 "제가 한참 모자라고 부주의하기까지 했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참피디는 지난 4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유튜버들이 콘텐츠에 광고 안내 등을 비롯해 광고임을 알 수 있는 표시 없이 영상을 올리는 '뒷광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이름이 언급된 유튜버들이 이를 인정하고 사과하는 영상을 올리는 중이다.

이 밖에도유튜버 정배우는 지난 7일 ‘보겸 충격의 뒷광고 증거!! 믿었던 보겸마저…’라는 영상을 통해 보겸의 뒷광고 의혹을 제기한바 있다. 보겸은 앞서 한 치킨 브랜드를 언급하며 “전 국민이 인정한 치킨”이라고 치켜세웠고, 한 시청자가 “그래서 숙제라고?”라고 묻자 “숙제 같은 거 안 한다”라고 잘라말했다. 유튜버들에게 숙제는 광고비를 받고 홍보를 하는 것을 의미하지만, 의혹이 제기되자 보겸은 일부 다른 영상에서 숙제를 했음을 결국 시인했다.

하지만 이번에 게재된 사과 영상에서 사과를 하는 보겸의 '태도'는 논란의 중심에 설만했다는 반응이다. 뒷광고로 논란이 된 타 유튜버들의 사과 영상과는 달리 진정 사과 영상이 맞는지 의문을 갖게 만들 정도의 당당한 태도와 공격적인 언행때문이었다.

구독자들은 "지금까지 이런 사과는 없었다. 이것은 사과인가 분노인가", "태도에 너무 실망이네요", "마치 자기가 잘못하고 부들부들거려서 오히려 나한테 더 화내는 상황인것 같다", "뒷광고 걸린 다른 유튜버들이 이렇게 사과했다고 생각하면 답이 나온다", 일제히 그의 태도를 비판했다.

한편 보겸은 전문 게임 BJ로 인터넷 방송을 시작해 현재 구독자 400만 명의 인기 유튜버에 올라섰다.

최종민 기자
최종민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