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은, '구해줘! 홈즈'에 등장한 부동산계의 '내로남불' 김모순 코디
상태바
김혜은, '구해줘! 홈즈'에 등장한 부동산계의 '내로남불' 김모순 코디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08.10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구해줘! 홈즈' 방송 캡처
사진=MBC '구해줘! 홈즈' 방송 캡처

[조정원 기자] 배우 김혜은이 '구해줘! 홈즈'를 통해 카리스마에 숨겨왔던 반전 매력을 터트리며 '김모순 코디'라는 별명을 얻었다.

김혜은은 지난 9일 오후 방송한 MBC '구해줘! 홈즈'에서 복 팀의 인턴 코디로 출격해 팀장 박나래와 함께 15년간 한아파트에서 살다가 딸의 독립으로 3억 원대 전원주택 또는 한옥집을 구하는 중년 부부의 집을 찾아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김혜은은 "15년째 같은 집에 살고 있다가 새로 인테리어를 했다"며 "오래 살면 떠나기 참 힘들다. 엄두가 나지 않으셨을 것"이라고 말하며 의뢰인의 결심에 박수를 보냈다.

이어 "꽃을 좋아해서 정원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의뢰인에게 "저희 어머니도 좋아하신다. 제가 꽃을 사랑하는 분들의 마음을 안다"라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나아가 상대 팀이 넓은 다용도실에 대해 "관리하기 힘들다"고 공격하자 "빨래하는 공간이 크면 엄마들이 신이 난다. 일하러 들어가고 싶다"라며 다용도실 예찬론을 펼쳐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상대 매물에 다용도실이 없자 "다용도실은 곧 생명"이라고 역공했다.

전주 인근의 단독주택, 한옥집, 완주 응암제를 바라보는 전원주택을 소개한 김혜은은 반달 모양의 창과 채광이 인상적이었던 '반달 하늘 집'을 최종 매물로 선택했다.

김혜은은 스튜디오에 출연한 의뢰인 가족에게 "가봤을 때 살고 싶은 집, 행복한 우리 집이다"라며 마지막까지 깨알같이 어필하며 인턴 코디 역할에 최선을 다했다.

이처럼 김혜은은 평소 보여줬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달리 자기 팀 매물에 대한 애정 공세와 상대방의 맹공을 철벽 치는 '김모순' 캐릭터로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또한, 각 매물의 고즈넉한 정취와 풍광에 하나 되는 우아한 코디네이터로 활약하며 일요일 밤 안방극장을 행복한 웃음으로 물들였다.

한편 김혜은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하는 JTBC 금토드라마 '우아한 친구들'에서 만날 수 있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