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현장] “아름다운 미스터리 스릴러”…신민아X이유영X이규형의 ‘디바’(종합)
상태바
[Ma 현장] “아름다운 미스터리 스릴러”…신민아X이유영X이규형의 ‘디바’(종합)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08.13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백융희 기자] 배우 신민아가 ‘디바’로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 그가 지금가지 한 번도 보여준 적 없는 모습을 ‘디바’를 통해 보여주는 것. 신민아를 중심으로 이유영, 이규형이 풀어내는 미스터리 스릴러 작품은 어떨지 기대가 모인다.

‘디바’는 13일 오전 11시 온라인 제작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자리에는 조슬예 감독, 신민아, 이유영, 이규형이 참석했다.

‘디바’는 다이빙계의 디바 이영(신민아 분)이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한 후, 잠재됐던 욕망과 광기가 깨어나며 일어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이번 작품에서 신민아는 파격적인 변신을 한다. 그는 “시나리오에 강렬함이 굉장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영이가 가지고 있는 매력이 있다”고 영화에 출연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더불어 신민아는 “주변에서 굉장히 다른 면에 놀라워했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더했다.

수진 역할을 맡은 이유영은 “수진이의 마음을 이해하려고 노력했다. 그가 가진 진짜 마음과 사람들에게 보여 지는 차이점의 중심을 잡는 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또 ‘디바’에 출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 “작품이 굉장히 강열했고, 다이빙이라는 소재가 스릴러와 만났을 때 짜릿한 느낌을 줘서 새로운 영화가 나올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했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다이빙 코치 현민 역할을 맡은 이규형은 “감독님과 동료 배우들에 대한 믿음과 신뢰를 바탕으로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다이빙 코치 역할을 맡기 위해 다이빙의 역사를 비롯해 다양한 노력을 했다고 덧붙였다.

조슬예 감독은 “최고의 다이빙 선수가 다이빙처럼 추락해가면 어떨까 하는 생각에서 영화가 시작됐다. 다이빙 종목이 국내에서는 비인기 종목이기 때문에 크게 와 닿지 않을 거라는 우려가 있었다. 그래서 신민아라는 배우가 한 번도 보여주지 못한 모습을 보여준다면 매력 있을 거라는 기대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유영 선배는 굉장히 연기를 섬세하게 한다. 시나리오 속의 수진보다 훨씬 더 괜찮은 수진이 나온 것 같다. 이규형 선배는 목소리가 가장 좋았다. 거짓말을 해도 진심만을 말할 것 같은 느낌이 있다. 신뢰감 가는, 무게감 있는 목소리가 캐릭터와 잘 어울렸다”고 믿음을 드러냈다.

또 신민아는 “영화 촬영하기 4개월 전부터 이영 씨와 매일 만나서 훈련을 했다. 그래서 동지애, 전우애 같은 친밀감이 생겼다. 촬영할 때도 그게 이어져서 편안하고 친근한 마음이 있었다. 또 이영 씨가 굉장히 열심히 한다. 같이 하는 파트너로서 고마웠다”고 호흡에 대해 말했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이유영 역시 “촬영 전부터 힘들고 도전해야 하는 것들이 있었다. 4개월 간 훈련 받으면서 ‘피땀 눈물’을 함께 흘리다 보니 진짜 친구처럼 편안하게 촬영을 할 수 있었다. 촬영하면서도 항상 너무 잘 챙겨주고 배려해줬다. 후배다보니 무서운 게 있으면 나서서 먼저 하고 싶었는데 결국에는 항상 선배님 먼저 뛰는 등의 모습을 보여줬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특히 조슬예 감독은 “다이빙에 관한 영화가 없어서 조언을 받거나 레퍼런스가 없었다. 그래서 온전히 저희가 다 만들어나갔다. 또 장면적으로 새로운 시도를 하는 만큼 배우 분들에게 요구하는 게 많아졌다. 그런데 배우 분들이 수준 이상의 훈련을 다 받아줘서 촬영을 잘 진행했다”고 했다.

끝으로 조슬예 감독은 “다이빙이라는 신선하고 매력적인 스포츠, 배우들의 불꽃 튀는 연기 대결, 장르적인 재미까지 극장에서 확인해 달라”고 말했다.

이규형은 “재미있게 작품 잘 만들었으니 많이 봐 달라”고 덧붙였다. 이유영은 “여름의 무더위를 한 번에 날려버릴 아름다운 스릴러 작품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신민아는 “배우들의 피 땀 눈물이 있다. 많이 보러와 달라”고 마무리했다.

한편 ‘디바’는 오는 9월 개봉할 예정이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