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현장] 송중기 “‘승리호’, ‘늑대소년’ 때 들었던 이야기…우주SF 도전에 끌려”
상태바
[Ma 현장] 송중기 “‘승리호’, ‘늑대소년’ 때 들었던 이야기…우주SF 도전에 끌려”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08.18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융희 기자] 배우 송중기가 ‘승리호’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18일 오전 ‘승리호’는 온라인 제작보고회를 진행했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을 비롯해 조성희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송중기는 “‘늑대소년’에 출연할 때 감독님께서 ‘승리호’에 대한 이야기를 했었다. 그때만 해도 재미있는 우주 활극인 줄 알았다. 그런데 우주 쓰레기를 소재로 하는 게 신선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한국에서 우주SF에 도전하는 것에 더 끌렸다. 또 감독님의 무궁무진한 아이디어, 만화적인 색깔과 우주 SF가 만나면 어떨까 하는 궁금증으로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송중기는 ‘승리호’에서 승리호 조종사 태호 역을 맡았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다. 오는 9월 23일 개봉한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