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우, '언더커버' 캐스팅! 현실감 넘치는 생계형 강력계 반장 役(공식)
상태바
박진우, '언더커버' 캐스팅! 현실감 넘치는 생계형 강력계 반장 役(공식)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09.02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 컴퍼니 제공
사진=현 컴퍼니 제공

[조정원 기자] 배우 박진우가 드라마 '언더커버'를 통해 현실감 넘치는 생계형 강력계 반장으로 변신한다.

2일 소속사 현 컴퍼니는 "박진우가 JTBC 새 드라마 '언더커버'에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동명의 BBC 드라마를 원작으로 하는 JTBC 새 드라마 '언더커버'(극본 백철현 송자훈 정혜은, 연출 송현욱)는 오랫동안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한정현(지진희 분)과 정의를 위해 최초의 공수처장이 된 인권 변호사 최연수(김현주 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박진우는 극 중 강력계의 구 반장 역으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구 반장은 '좋은 게 좋은 것'이란 철학으로 일하는 강력계 형사다. 일보다 가족이 우선시되는 철저한 생계형 인물로, 박진우는 구 반장을 통해 현실감 넘치는 생활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앞서 박진우는 드라마 '운명처럼 널 사랑해', '비밀의 숲', '품위있는 그녀', '알함브라의 궁전', '스토브리그', 영화 '간첩', '회사원',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 '내부자들', '비밀은 없다', '터널‘, '공조'에 이르기까지 선 굵은 작품에서 감칠맛 나는 열연으로 활력을 더했다.    

특히 드라마 '비밀의 숲'에서 얄밉지만, 마냥 미워할 수 없는 형사 김수찬으로 존재감을 발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또한, 올해 종영한 드라마 '스토브리그' 속 드림즈 홍보팀장 변치훈 역을 맡아 리얼리티가 살아있는 직장인 그 자체를 그려내며 공감과 이입을 이끌어냈다.

이처럼 맡은 배역마다 입체적인 표현을 덧입혀 온 배우 박진우가 '언더커버'에서는 또 어떤 매력적인 연기를 보여줄지 기대감을 불러 모은다. 

박진우는 "'언더커버'로 연기의 대가들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 영광이다. 벌써부터 많은 관심과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는 작품인 만큼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제 역할에 충실하겠다"며 다짐을 전했다.

한편 '언더커버'는 오는 2021년 상반기 방송을 앞두고 있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