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현장] “BTS처럼 빌보드에 이름 올리고파”…CLC의 당찬 포부(종합)
상태바
[Ma 현장] “BTS처럼 빌보드에 이름 올리고파”…CLC의 당찬 포부(종합)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09.02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손해선 기자
사진=손해선 기자

[백융희 기자] 그룹 CLC가 약 1년 만에 신곡 ‘HELICOPTER(헬리콥터)’로 컴백했다. CLC는 이번 활동을 통해 빌보드 차트에 이름을 올리고, 케이팝을 대표하는 퍼포먼스 그룹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과연 ‘HELICOPTER’가 CLC를 어디까지 데려다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CLC는 2일 오후 첫 번째 싱글 ‘헬리콥터’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헬리콥터’는 ‘미래에 대한 호기심’이라는 화두를 던지며 CLC만의 해답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 곡이다. 미래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도전’이라는 두 글자와 함께 거침없이 헤쳐 나가고자 하는 CLC의 자신감을 막 이륙을 시작하는 헬리콥터에 빗대어 표현했다.

특히 Justin Bieber, EXO, DEAN의 앨범에서 활약한 프로듀서 신혁을 비롯해 방탄소년단, TWICE,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등의 곡을 만든 작곡가 Melanie Joy Fontana가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승연은 ‘헬리콥터’에 대해 “저희가 다 같이 처음 노래를 들었다. 그때 멤버들의 반응은 ‘좋은데?’였다. 이렇게 전체적으로 통일된 의견을 낸 건 처음이어서 신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가사와 퍼포먼스에 집중해서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간 CLC가 보여줬던 파워풀하고 역동적인 퍼포먼스를 한층 업그레이드시키며, 더욱 완벽한 퍼포먼스형 그룹으로 성장한 CLC만의 무대를 만들어갈 예정이다. 특히 가사와 어우러지며 하늘로 이륙하는 HELICOPTER를 떠올리게 하는 포인트 안무가 곳곳에 숨겨져 있어 무대를 보는 이들의 집중도를 더욱 높일 계획이다.

예은은 “저는 자서전을 키워드로 꼽고 싶다. 이번에는 앨범에 CLC를 담았고, 모든 걸 보여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손해선 기자
사진=손해선 기자

이어 “이렇게까지 저희의 이야기를 써본 적이 처음이라 어려웠다. 또 저도 도전을 하고 싶어서 이전과 다른 스타일로 가사를 써봤다. 잘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가사를 쓴 소감을 전했다.

특히 엘키는 이번 앨범에서 가장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한 물음에 “퍼포먼스에 신경을 제일 많이 썼다”고 말했다. 또 그는 “그래서 퍼포먼스 하면 CLC가 떠올랐으면 좋겠다. 케이팝의 대표 그룹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예은은 “저는 ‘역시 CLC다’라는 말을 듣고 싶다. 무대 장인처럼 무대 볼 맛이 나는 그룹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싱글에서는 그동안 CLC에게 많은 사랑과 응원을 아끼지 않았던 글로벌 팬들을 위해 ‘HELICOPTER’(English Ver.)을 수록하며 곡에 담긴 진실한 메시지를 보다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자 한다.

손은 “지금 (코로나19) 상황이 좋지 않다. 기회가 된다면 월드투어로 저희를 기다려준 팬 분들을 만나고 싶다. 만날 수 있다면 기다린 만큼 행복한 시간을 채워 넣고 싶다”고 팬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끝으로 CLC는 “최근에 방탄소년단 선배님들이 빌보드 월드 ‘핫 100’ 1위를 했다는 좋은 소식을 들었다. 그래서 저희도 같이 빌보드에 이름을 올리면 좋지 않을까 싶다. 후회 없이 건강한 활동을 하고 싶다”고 목표를 전했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