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커피 문화바꾼 달콤 ‘로봇카페 비트’, 대학가 입점 늘린다
상태바
캠퍼스 커피 문화바꾼 달콤 ‘로봇카페 비트’, 대학가 입점 늘린다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09.03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봇카페 비트 성균관대학교 서울캠퍼스점 (사진제공=달콤)
로봇카페 비트 성균관대학교 서울캠퍼스점 (사진제공=달콤)

[김태우 기자]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카페 ‘뉴노멀’로 떠오른 ‘비트(b;eat)’가 MZ세대(밀레니얼+Z세대) 입소문을 타고 대학가 ‘언택트 커피 문화’ 선도에 나선다.

카페 전문 브랜드 '달콤'은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학교에 로봇카페 비트(b;eat)를 오픈하고 본격적인 MZ세대 고객 맞이에 나섰다고 3일 밝혔다.

달콤의 카페 노하우와 첨단 IT기술이 융합된 로봇카페 비트는 하이엔드급 에스프레소 머신과 달콤의 프리미엄 원두로 만든 프랜차이즈 커피 수준의 음료를 무인 워크스루(walk-though) 방식으로 빠르고 안전하게 제공한다.

성균관대 중앙학술정보관에 자리잡은 비트는 상주 직원 없이 24시간 운영되는 무인 로봇카페다. 아메리카노 기준 시간당 120잔의 빠른 제조와 앱을 통한 원격 주문 결제, 메뉴 완성 알림으로 점원과의 불필요한 대면 접촉 및 현장 대기 시간을 없애 바쁜 대학생들의 구매 효율을 높였다.

인공지능(AI) 기능이 탑재된 비트는 기존 커피전문점처럼 고객 취향에 따른 원두 선택과 시럽 양, 진하기 조절 등 개인화된 주문이 가능하다. 또한 모바일 기반의 음성 주문 서비스를 지원하며, 디스플레이로 자신의 감정 표현하고, 잠재 고객의 이동 동선을 파악해 먼저 인사를 건네는 등 커뮤니케이션 기능까지 갖춰 MZ세대의 취향저격 카페로 인기를 끌고 있는 것.

비트는 카페를 위한 별도 공간이나 인테리어, 인건비 등 부대비용 없이, 약 2평 남짓한 여유 공간만 있으면 간편한 조립공정으로 2~3일 내 설치가 가능하다. 유지관리에 필요한 별도 인력 없이 24시간 무인 운영이 가능한 점 또한 교내 설치에 장점으로 꼽힌다.

현재 비트는 경희대(서울, 용인), 성균관대(서울, 수원), 한동대(포항), 경복대(남양주) 등 국내 6개 캠퍼스에서 학생 및 교직원들에게 비대면 음료를 제공하고 있다.

로봇카페 비트 마케팅팀 함명호 팀장은 “비대면 앱 기반의 무인 카페 서비스인 비트는 모바일 네이티브이자 효율적 시간관리를 원하는 MZ 세대와 젊은 직장인에 최적화된 서비스”라며 “커피 한 잔을 마셔도 ‘콘텐츠’로서 소비하길 원하는 트렌드에 코로나19로 비대면 수요가 늘면서 로드상권 내 소비자 접점이 꾸준히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코로나 19 장기화로 비대면 로봇카페가 커피업계 ‘뉴노멀(New Normal)’로 주목 받으면서, 그간 기업 사내 카페 등 특수상권을 중심으로 설치되었던 비트의 로드 상권 입점이 가속화되고 있다. 실제로 비트는 올해 이마트,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삼성디지털프라자, 대명리조트를 비롯해 아파트, 대학교, 고속도로 휴게소 등 30 개 이상의 매장이 신규 오픈하는 등 코로나 19 확산 전보다 다양한 장소에서 소비자들에게 로봇이 만든 음료를 제공하는 등 시장에서의 입지를 굳혀나가고 있는 중이다.

김태우 기자
김태우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