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 렌, 첫 뮤지컬 ‘제이미’ 마무리 “행복하고 꿈같은 시간들”
상태바
뉴이스트 렌, 첫 뮤지컬 ‘제이미’ 마무리 “행복하고 꿈같은 시간들”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09.07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주)쇼노트 제공
사진=(주)쇼노트 제공

[백융희 기자] 그룹 뉴이스트(JR, 아론, 백호, 민현, 렌)의 렌이 호평 속에 첫 뮤지컬 ‘제이미’를 성료했다.

렌은 지난 7월 5일부터 서울 LG아트센터에서 진행된 뮤지컬 ‘제이미’에서 주인공 제이미 역을 맡아 흡인력 있는 열연을 선보여 호평을 자아냄과 동시에 성공적인 뮤지컬 데뷔를 치르며 스스로의 진가를 높이는 유의미한 성과를 거뒀다.

렌이 출연한 뮤지컬 ‘제이미’는 드랙퀸이 되고 싶은 17세 고등학생 제이미의 꿈과 도전, 가족의 사랑을 다룬 작품으로 영국 BBC 다큐멘터리 ‘제이미 : 16살의 드랙퀸’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아시아 최초의 뮤지컬이다.

타이틀롤을 맡은 렌은 세상의 편견과 맞서며 진정한 자아, 자신의 행복을 찾아가는 여정을 완벽하게 그려냈을 뿐만 아니라 소신 있고 당찬 10대 소년 제이미 그 자체로 존재하며 가슴 벅찬 감동과 밝은 에너지를 선사해 관객들의 찬사를 받았다.

또한 렌은 풍부한 감정 연기와 손끝까지 전해지는 디테일한 표현력으로 제이미의 성장 스토리를 유쾌하게 완성했고 넘치는 끼와 재능을 아낌없이 발산, 독보적인 무대 장악력을 발휘하며 1대 제이미로서 묵직한 존재감을 남겼다.

이에 렌은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마지막 공연까지 무사히 잘 끝났습니다. 아직도 ‘제이미’를 하는 동안의 시간들이 꿈만 같습니다. 그만큼 너무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들이었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완전 소중한 ‘제이미’ 팀들 너무 사랑하고 저를 위해 응원해 주시고 격려해 주신 우리 L.O.Λ.E(러브)들 너무 감사하고 사랑합니다”라며 “‘제이미’의 공연은 곧 막을 내리지만 또 기회가 된다면 제이미로서 인사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과 멋진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라고 진심 가득한 메시지로 훈훈함을 더했다.

이처럼 ‘제이미’로 첫 뮤지컬에 도전한 렌은 끝없는 고민과 노력을 거쳐 확고한 신념을 가진 특별한 제이미를 탄생시키고 함께 성장했으며 계속해서 활동 영역을 넓히고 다방면에서 활약, 다음이 궁금해지는 만능 엔터테이너로 자리매김했다.

한편 렌이 속한 뉴이스트는 오는13일부터 10월 11일까지 네이버 V LIVE 채널을 통해 매주 일요일 NU’EST ON-CLIP ‘UNBOXING(언박싱)’을 공개한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