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진 "생명 살리는 길, 함께해요" 장기기증 참여 독려
상태바
김경진 "생명 살리는 길, 함께해요" 장기기증 참여 독려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09.09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경진 인스타그램
사진=김경진 인스타그램

 

[백융희 기자] 개그맨 김경진이 장기기증의 날을 맞아 기증 서약 사실을 공개했다.

김경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9월 9일 오늘은 장기기증의 날입니다. 전 8년전에 서약했네요. 고귀한 생명을 살리는 길 여러분도 함께하세요!”라는 글과 함께 신분증 사진을 공개했다. 이 사진에는 김경진이 환하게 웃고 있는 얼굴과 장기기증 서약 스티커가 함께 담겼다.

장기기증의 날은 ‘뇌사 시 장기기증으로 9명(심장, 간, 폐장 2개, 신장 2개, 췌장, 각막 2개)의 생명을 구할 수 있다’는 내용을 기억하기 위해 매년 9월 9일 열린다. 매년 장기기증의 날에는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돼 왔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오프라인 행사가 전면 취소 됐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장기기증 희망등록자 수가 작년대비 무려 27.3%가 감소하는 등 장기기증 참여가 어느 때 보다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김경진은 자신의 SNS를 통해 자발적으로 장기기증의 의미를 전하며 더 많은 사람들의 온정을 요청한 것.

사랑의 장기기증 운동본부 역시 올해는 ‘아임도너 챌린지’라는 이름으로 SNS를 통한 비대면 캠페인에 주력 중이다. 이 캠페인은 오는 9월 30일까지 진행되며 장기기증 희망등록증, 또는 장기기증 의사 표시가 되어 있는 신분증 등을 촬영하여 챌린지를 알리는 해시태그와 함께 자신의 SNS 계정에 게시하면 참여가 완료된다.

한편 국내에서 장기 및 조혈모세포 등의 이식을 기다리는 환자의 수는 4만1262명(6월 말 기준)으로 하루 평균 7.5명의 환자들이 이식을 필요로 하고 있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