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기록' 이재원, 첫 직장서 혹독한 신고식…얄밉+깐족 '리얼 사회초년생'
상태바
'청춘기록' 이재원, 첫 직장서 혹독한 신고식…얄밉+깐족 '리얼 사회초년생'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09.16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청춘기록' 방송 캡처
사진=tvN '청춘기록' 방송 캡처

[조정원 기자] 드라마 '청춘기록'의 이재원이 첫 직장에서의 혹독한 신고식을 온몸으로 치르는 '리얼 사회초년생'을 능청스럽게 연기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15일 방송한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에서 사경준(이재원 분)은 집에서는 사해준(박보검 분)에게 얄미운 형으로, 직장에서는 고객을 응대하다 원칙을 중요시하다 기분을 상하게 해 상사에게 불려 가 꾸지람을 들었다.
 
사경준은 대출 상담을 와서 서류를 가지고 오지 않고 들은 적 없다고 손사래를 치는 고객에게 "못 들으셨을리가 없어요. 준비할 서류 중 'T.O.P' 거든요"라고 말하며 사람 좋은 웃음을 보이며 응대했지만, 이내 고객의 기분을 상하게 해 상사에게 불려 갔다.

상사에게 불려 간 사경준은 "융통성보단 원칙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라고 특유의 팩트 폭격을 날렸지만 "깐족깐족...왜 우리 팀으로 발령난 거야"라는 비아냥을 받았다.

이에 사경준은 "들으라고 말씀하시기엔 모욕성이 너무 강해 혼잣말을 핑계로 하고 싶은 말씀을 하신 거 아닐까요"라며 너스레를 떨었지만 결국 "깐돌아 가. 다신 불려 올 짓 하지마"라고 말하는 상사에게 금세 꼬리를 내리며 어수룩한 면모를 더했다.   

이처럼 사경준은 '사씨' 집안에서 인정받는 엘리트로 공부가 제일 쉬웠던 수재 중의 수재지만, 직장에선 입사 3개월 차 신입이다. 융통성보다 원칙이 우선인 사경준은 사회생활도 잘해낼 것으로 생각했지만, 사회 초년생인 만큼 상사의 꾸지람에 죄송하다고 금세 꼬리를 내리며 내재된 허당면모를 여실히 보여주며 반전매력까지 선사했다.

그가 앞으로 직장에서 겪게 될 우여곡절을 통해 성장하는 모습을 기대케 한다.

한편 '청춘기록'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한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