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파나틱스 측 “스태프 발언 잘못 인정, 조치 취할 것”
상태바
[공식] 파나틱스 측 “스태프 발언 잘못 인정, 조치 취할 것”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09.17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에프이엔티 제공
사진=에프이엔티 제공

[백융희 기자] 그룹 파나틱스 소속사가 스태프 발언 논란에 공식 사과했다.

17일 오전 소속사 에프이엔티 측은 “지난 7일 방송된 파나틱스 네이버 V라이브 방송 중 현장 진행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에 대해 당사는 심각성을 느끼며 그로 인해 상처를 받았을 멤버들과 팬분들께 먼저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라이브 방송 중 발생한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이 어떠한 이유를 막론하고 잘못됐음을 인정하고, 관련된 책임자는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하겠다”며 “에프이엔티는 향후 다시는 이러한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하게 신경 쓰겠다”고 덧붙였다.

또 소속사는 “파나틱스를 사랑해 주시는 팬분들께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며 여러분이 아껴주시는 아티스트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마무리했다.

앞서 파나틱스는 네이버 브이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짧은 치마를 입은 멤버들은 스태프가 준 점퍼로 다리를 가리려고 했다. 하지만 다른 스태프가 가리는 것을 제지하지 하며 성희롱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이에 소속사 측은 잘못을 인정, 추후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신경 쓰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