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포스터 공개…영화인이 만든 최초의 포스터
상태바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포스터 공개…영화인이 만든 최초의 포스터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09.17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사진=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조정원 기자]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가 공식 포스터를 공개했다.

17일 공개된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가 공식 포스터는 시대적 어려움에 꺾이지 않고 새로운 시간의 축을 세워나가는 시대정신을 담아냈다.

망망대해 위 우뚝 서 있는 조형물은 영화의 바다를 지키는 부산국제영화제의 존재를, 어둠을 뚫고 나온 빛은 어떤 난관에도 꺼지지 않는 영사기 빛을 형상화했다.

포스터를 휘감고 있는 푸른 빛은 아침의 시작을 알리고, 어둠에 지지 않고 내일을 깨우는 우리 모두를 상징한다.

김상만 감독이 만든 올해 포스터는 한국 영화계에 몸담은 영화인이 만든 최초의 포스터로 더욱 뜻깊다. 김상만 감독은 영화연출, 영화 미술감독, 포스터 디자이너 등 영화 산업에서 다방면으로 활약하고 있다.

그는 영화 '접속'(1997) 포스터 디자인을 시작으로 '바람난 가족'(2003), '친절한 금자씨'(2005), '괴물'(2006) 등의 포스터를 만들었다. 또 '해피 엔드'(1999), '공동경비구역 JSA'(2000) 미술감독을 맡았다.

연출작으로는 '걸스카우트'(2008), '심야의 FM'(2010), '더 테너 리리코 스핀토'(2014)가 있다. 특히 최근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2019) 포스터 디자인으로 주목받은 바 있다.

한편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21일부터 30일까지 열흘간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