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가장 예뻤을 때' 이승일, 악역 열연…등장 때마다 '긴장감+궁금증' UP
상태바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이승일, 악역 열연…등장 때마다 '긴장감+궁금증' UP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09.18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웨이즈컴퍼니 제공
사진=웨이즈컴퍼니 제공

[조정원 기자] 배우 이승일이 악역 열연으로 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승일은 현재 방송 중인 MBC 수목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극본 조현경, 연출 오경훈 송연화)에서 서환(지수 분)과 고등학교 시절 같은 반이었던 김인호로 분해 등장할 때마다 극의 몰입도와 긴장감을 높이며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하게 보여주고 있다.

김인호는 극 초반부터 서환과 오예지(임수향 분)의 관계를 악화시키고 끝도 없는 무례한 행동들로 시선을 모았다. 특히 지난 16일 방송한 8회에서 인호는 동창회에 달갑지 않은 손님으로 등장해 서환에게 시비를 걸어 실랑이를 벌이며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 같은 분위기를 만들어 극의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또한, 서환과 오예지의 스캔들을 만들어내 서진(하석진 분)에게 이를 거론함으로 서진을 분노케 하며 형제 갈등의 주범으로 활약했다.

이처럼 등장마다 씬스틸러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끈 이승일은 현재 플레이리스트 웹 드라마 '트웬티 트웬티'에서 복학생 권기중 역을 맡아 특유의 허세와 '꼰대끼' 연기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