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핸섬 가이즈', 이성민·이희준·공승연·이규형·박지환·우현 캐스팅 확정! 코믹 라인업 완성
상태바
[공식] '핸섬 가이즈', 이성민·이희준·공승연·이규형·박지환·우현 캐스팅 확정! 코믹 라인업 완성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09.22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성민(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이희준(BH엔터테인먼트), 공승연(바로엔터테인먼트), 이규형(에이스팩토리), 박지환(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우현(스타잇엔터테인먼트)
사진=이성민(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이희준(BH엔터테인먼트), 공승연(바로엔터테인먼트), 이규형(에이스팩토리), 박지환(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우현(스타잇엔터테인먼트)

[조정원 기자] 배우 이성민, 이희준, 공승연, 이규형, 박지환, 우현 등이 영화 '핸섬 가이즈'로 뭉쳐 관객들에게 빈틈없는 웃음을 선사한다.

22일 '핸섬 가이즈' 제작진은 이성민, 이희준, 공승연, 이규형, 박지환, 우현 등 배우들의 캐스팅 확정 소식을 전했다.

'핸섬 가이즈'는 한 번 보면 절대 잊지 못할 첫인상을 가진 자칭 '핸섬 가이즈' 두 남자가 음산한 산장으로 이사를 오던 날, 마을과 산장에 얽힌 전설이 깨어나며 시작되는 예측불허 코미디를 다룬 작품이다.

이성민은 극 중 거친 말투와 살벌한 외모로 한 번 보면 못 잊을 아우라를 풍기는 자칭 상남자 미남 재필 역을 맡았다. 또한,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서 무한한 연기 변신을 이어가며 관객들의 뇌리에 굵직한 인상을 남겨온 이희준은 곧 달려들 듯 위험한 인상과는 달리 섬세한 감성으로 반려견 봉구를 애지중지 키우는 자칭 '샤프한 훈남' 상구 역으로 반전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앞서 '남산의 부장들'에서 높은 캐릭터 싱크로율과 긴밀한 호흡으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이성민과 이희준이 재회, 이번에는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룬 산장에서 기묘한 사건에 휘말리는 오합지졸 절친 재필과 상구로 분해 찰떡같은 케미스트를 선보이며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여기에 드라마 '서클 : 이어진 두 세계', '너도 인간이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등의 작품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력과 무궁무진한 매력을 입증한 배우 공승연이 가세, 친구들과 놀러 온 별장에서 상구와 재필을 만나게 되는 남다른 친화력의 소유자 미나 역을 맡아 인상적인 활약을 펼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한 '핸섬 가이즈'에는 유일무이한 매력으로 출연하는 작품마다 강력한 존재감을 각인시키는 배우들이 대거 출연해 기대감을 배가시키고 있다.

먼저 영화 '증인', '디바'와 드라마 '비밀의 숲', '슬기로운 감빵생활', '하이바이, 마마!'에 출연, 매 작품 인생 캐릭터를 경신하고 있는 이규형은 궁금한 건 참지 않는 최 소장의 순찰 메이트 남 순경 역을 맡았다. 또 '범죄도시', '봉오동 전투',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등의 작품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던 박지환은 동네의 평화를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열혈 경찰 최 소장으로 분해 기대감을 더한다.

여기에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말모이', '1987'부터 드라마 '또 오해영', '응답하라 1988'까지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배우 우현은 '핸섬 가이즈'에서 산장의 미스터리한 과거를 아는 단 한 사람 김 신부 역을 맡아 극의 전개에 흥미를 돋울 예정이다.

'핸섬 가이즈' 촬영을 앞둔 이성민은 "시나리오가 정말 재미있었다. 처음 만나는 배우들, 스태프들이 많은 만큼 즐거운 작업이 될 것 같다. 열심히 촬영하겠다"라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과 포부를 전했다. 이어 이희준은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돼 기대가 크다. '핸섬 가이즈'가 관객분들에게 큰 재미를 드릴 수 있는 작품이 되기를 바란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공승연 역시 “오랫동안 함께 호흡을 맞추고 싶었던 선배님들과 연기하게 되어서 영광이고 무척 설렌다. 관객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각오를 전해 눈길을 끈다.

한편 '핸섬 가이즈'는 남동협 감독의 장편영화 데뷔작이며, 오는 2021년 개봉 예정이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