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현장] '피원에이치', P1Harmony가 전하는 가요계 新 청사진…시리즈는 계속(종합)
상태바
[Ma 현장] '피원에이치', P1Harmony가 전하는 가요계 新 청사진…시리즈는 계속(종합)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09.22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조정원 기자] 그룹 P1Harmony(피원하모니)가 영화 '피원에이치: 새로운 세계의 시작'으로 가요계의 새로운 청사진을 제시한다.

22일 오전 '피원에이치: 새로운 세계의 시작'(이하 '피원에이치') 측은 온라인 기자간단회를 진행했다. 이날 자리에는 창 감독과 그룹 P1Harmony(기호, 테오, 지웅, 인탁, 소울, 종섭) 멤버들이 참석했다.

'피원에이치'는 분노와 폭력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로 폐허가 된 세상을 구하기 위해 다른 차원에 흩어진 소년들이 모여 희망의 별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SF 휴먼 드라마로, 오는 10월 데뷔 예정인 FNC의 신인 그룹 P1Harmony의 세계관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이 작품은 북두칠성의 동쪽에 자리 잡아 북두칠성을 이끄는 희망의 별 '알카이드'와 북두칠성 옆에서 희미하게 빛나지만 이를 보게 된 자는 곧 죽는다는 악마의 별 '알코르(사조성)'의 전설을 바탕으로 소년들의 성장을 그려 낸다.

'계춘할망' '표적' '고사: 피의 중간고사'로 탄탄한 연출력을 선보인 창 감독이 각본, 연출을 맡아 P1Harmony의 음악적 세계관을 드라마틱하고 흥미로운 스토리로 만들어 스크린에 펼친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창 감독은 '피원에이치' 기획 의도에 대해 "뮤지션들이 음악이라는 영역에서 뻗어 나가는데 음악뿐만 아니라, 극 영화를 바탕으로 해서 이들이 가지고 있는 음악적 세계를 확장시키는 것들을 해보자는 취지로 시작했다. 단순하게 춤과 노래 등을 하는 아티스트들이 아니라, 연기라는 묵직한 전달 방식을 바탕으로 세계관을 전달하는 진화된 아이돌의 모습을 구현해보고자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피원에이치'는 P1Harmony 멤버들의 MBTI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캐릭터를 구축했다. 이 때문에 영화 속 캐릭터의 모습과 무대 위 P1Harmony의 모습을 비교하는 것도 기대요소 중 하나다.

더불어 배우 정진영, 설현, 개그맨 유재석 등의 특별출연과 P1Harmony의 연기를 만날 수 있다.

창 감독은 '피원에이치' 작업을 기존 작품과 다른 방식으로 진행했다. P1Harmony를 놓고 이야기를 쓰고 캐릭터를 구축한 것이다. 그는 "아이돌 그룹을 진정한 엔터테이너로서 확장·진화시켜볼 수 있는 방법이 뭐가 있을지, 어떤 이야기를 다뤄야 할지에 대한 원초적인 출발을 했다. P1Harmony의 캐릭터를 놓고 역으로 출발하다 보니 세계관 안에 캐릭터를 어떻게 녹여낼지가 고민이었다. 단순한 메시지가 아닌 인류애적이고 보편적이고 공감되는 메시지를 전달하는데 중점을 많이 뒀다"고 전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P1Harmony의 이야기는 이번이 끝이 아니다. 제작 초기부터 시리즈를 염두에 뒀기에, P1Harmony의 활동과 맞물려 멤버들의 성장하는 모습이 '피원에이치' 시리즈에 담길 예정이다. 창 감독에 따르면 이미 후속작의 가이드라인이 구축된 상황이다. 그는 능력치가 공개되지 않는 멤버들을 언급하며, 후속 시리즈에 대한 기대감도 높였다.

P1Harmony 멤버들도 작품에 임한 소감을 전했다. 기호, 테오, 지웅, 인탁, 소울, 종섭 등은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했다. 이들은 새로운 시도에 대한 긴장과 설렘을 드러내며 아이돌 활동에 대한 각오를 내비쳤다.

끝으로 P1Harmony는 모두가 어려운 시기 작품과 음악을 통해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하며 힘이 되고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한편 '피원에이치'는 오는 10월 8일 개봉 예정이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