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인 “한 사건 계기로 오랫동안 심리치료…내 앨범 통해 힘 얻길”
상태바
장재인 “한 사건 계기로 오랫동안 심리치료…내 앨범 통해 힘 얻길”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09.22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장재인 인스타그램
사진=장재인 인스타그램

[백융희 기자] 가수 장재인이 어린 시절 겪은 아픔을 고백했다.

장재인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오늘 참 오래된 앨범의 녹음을 끝낸 기념, 밤잠처럼 꾸준히 다닌 심리치료의 호전 기념으로 글을 남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이 이야기를 꺼내기까지 11년이 걸렸다. 저의 첫 발작은 17살 때였고, 18살에 입에 담고 싶지 않은 사건을 계기로 극심한 불안증, 발작, 호흡곤란, 불면증, 거식폭식 등이 따라붙기 시작했다”며 “아마 이것만으로 같은 일을 겪은 사람들은 무슨 일인 줄 알거다. 고생 많았다 정말”이라고 말했다.

또 장재인은 “치료를 한다고는 했지만 맞는 의사 선생님 찾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었고 그 때 당시엔 병원 가는 걸 큰 흠으로 여길 때라 더 치료가 못됐다. 엄마에게 미안하지만, 내가 살아왔던 환경도 증상에 크게 한 몫 했을 거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장재인은 “18살에 앨범을 계획하며 내 이야기들을 솔직하게 하기로 다짐했었는데, 나 역시 똑같은 일을 겪고도 멋지게 노래하는 가수를 보면서 힘을 얻었기 때문에 내가 받은 용기를 조금이라도 전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그 사건’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앨범은 그 사건을 계기로 시작됐고, 1년 후에 범인을 잡았다는 연락을 받았다. 그렇게 하고 간 사람은 제 또래 남자였다. 그 아이 역시 다른 아이들의 괴롭힘으로 인해 그렇게 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더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또 장재인은 “생각보다 많은 성 피해자들이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내가 그러했던 것처럼 수치심과 죄책감을 갖고 살아가고 있을 거다. 같은 일, 비슷한 일을 겪은 누군가에게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마무리 했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