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현장] “긍정 에너지 전하고파” 슈퍼엠, ‘슈퍼 원’으로 본격 출격(종합)
상태바
[Ma 현장] “긍정 에너지 전하고파” 슈퍼엠, ‘슈퍼 원’으로 본격 출격(종합)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09.25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백융희 기자] SuperM(슈퍼엠)이 본격적으로 활동 시동을 걸었다. 각자 다른 팀에서 연합팀으로 구성된 슈퍼엠은 이번 ‘Super One(슈퍼 원)’을 통해 그 어느 때보다 확실한 그룹의 색깔을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어려운 시기, 슈퍼엠의 노래를 통해 위로와 힘을 주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지난 ‘Super M’으로 ‘빌보드 200’ 차트 1위를 차지하는 등 심상치 않은 행보를 보여주고 있는 슈퍼엠이 과연 어디까지 뻗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SuperM은 25일 오전 정규 1집 ‘Super One’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Super One’은 ‘우리 모두는 특별한(Super) 존재로서 각자(One)의 힘을 가지고 있으며, 우리가 겪고 있는 어려움을 하나된(One) 힘으로 함께 극복해 나가자’는 긍정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선공개된 타이틀곡 ‘One(Monster & Infinity)’과 ‘호랑이(Tiger Inside)’, ‘100(헌드레드)’를 포함한 다양한 장르의 수록곡들이 담겨있다.

백현은 이번 앨범에 대해 “슈퍼엠의 색깔이 이번 앨범을 통해 가장 잘 드러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카이는 “다양한 장르보다 저희 앨범을 관통하는 하나의 메시지가 있다. 요즘 많은 어려움이 있다. 이 어려움을 하나의 힘으로 같이 이겨내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많은 분들이 저희 음악을 들으면서 희망을 가지셨으면 좋겠다. 그게 아니더라도 가볍게 음악을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또한 SM엔터테인먼트 대표 히트메이커 유영진, 켄지(KENZIE), 영국 최정상 프로듀싱팀 런던 노이즈(LDN Noise), 앞서 공개된 싱글 ‘호랑이’와 지난 미니 1집 수록곡인 ‘Super Car(슈퍼 카)’로 SuperM과 호흡을 맞춘 바 있는 스웨덴 프로듀싱 팀 문샤인(Moonshine) 등이 곡 작업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음은 물론, 태용과 마크가 작사 및 작곡에 참여한 곡도 만날 수 있어 기대를 모은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카이는 “저희 이번 앨범은 슈퍼엠의 존재의 의미다. 또 첫 정규앨범인 만큼 각자 다른 팀에서 모인 저희의 단합된 모습에 중점을 뒀다. 또 어떤 시너지가 나올지도 보여드리고 싶다. 희망을 전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더불어 타이틀 곡 ‘One’은 수록곡 ‘Monster(몬스터)’와 ‘Infinity(인피니티)’를 합쳐서 만든 하이브리드 리믹스(Hybrid Remix) 곡으로, 서사적인 곡 구성과 트랜지션이 주는 카타르시스와 더불어, 앞에 닥친 고난들을 두려움 없이 이겨내고 더 높은 곳으로 나아가고자 하는 의지를 표현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태민은 “샤이니 ‘셜록’도 하이브리드 리믹스 버전 곡이었다. 이번 타이틀곡 역시 하이브리드 리믹스 버전으로 녹음했는데 굉장히 즐거운 과정이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SuperM은 지난해 10월 첫 미니앨범 ‘SuperM’으로 아시아 가수 최초 데뷔 앨범으로 ‘빌보드 200’ 차트 1위를 차지하는 기록을 세운 만큼, 처음으로 선보이는 정규 앨범으로 보여줄 활약에 대해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태용은 “이수만 선생님의 훌륭한 프로듀싱이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지 않을까 싶다. 각기 다른 저희 활동의 경력이 있고 노하우가 있다. 슈퍼엠으로 또 다른 색깔을 보여줄 수 있는 케미가 있을 것 같다. 연합팀이라는 획기적인 시도가 있기 때문에 ‘케이팝의 어벤저스’라는 수식어가 감사할 만큼 좋은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또 루카스는 슈퍼엠으로 활동하며 얻고 싶은 수식어에 대해 “파워레인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어떤 수식어로 불러줘도 고마울 것 같다”고 말했다. 텐은 “어떤 걸 해도 계속 기억할 수 있게 레전드 수식어를 얻고 싶다”고 덧붙였다. 마크는 “슈퍼엠이니까 ‘슈퍼엠 멋있다’가 어떨까 생각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더불어 SuperM은 wavve의 오리지널 웹 예능 ’SuperM의 M토피아’, tvN 특집쇼 ‘원하는대로’ 등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백현은 “정말 관전 포인트가 많고 소감도 남다를 거라 생각한다. 리얼리티 쇼 등을 하면서 개인적으로 느낀 점은 멤버들끼리 많이 친해졌다는 점이다. 친구들이 프로라고 생각할 정도로 연기를 잘한다. 스포를 많이 하는 사람인데 진심으로 태민이한테 빠졌다”고 말해 기대감을 더했다. 카이는 “방송 중에 가장 웃긴 게 웃긴 거다. 그런데 웃기다”라며 출연 프로그램에 관한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끝으로 백현은 “데뷔 앨범으로 ‘빌보드 200’ 1위 성과를 거둬서 부담이 많이 됐다. ‘슈퍼원’을 통해서는 어려운 시기에 조금이라도 음악을 통해서 힘이 된다면 그걸로 만족할 수 있을 것 같다. 여러분들께서도 좋은 에너지, 긍정적인 에너지를 마음속에 담아주셨으면 좋겠다”고 활동 목표를 전했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