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스 콜렉터', 11월 개봉 확정·론칭 스틸 공개…샤이아 라보프, 실제 타투 감행
상태바
'택스 콜렉터', 11월 개봉 확정·론칭 스틸 공개…샤이아 라보프, 실제 타투 감행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10.14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팝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팝엔터테인먼트 제공

[조정원 기자] '할리우드 악동' 샤이아 라보프의 스타일리쉬 하드코어 액션 '택스 콜렉터'가 오는 11월 국내 극장가를 찾는다.

14일 '택스 콜렉터' 제작진은 오는 11월 개봉 확정 소식과 론칭 스틸을 공개했다.

'택스 콜렉터'는 LA 지역 갱들에게 상납금을 수금하는 최고의 파트너 크리퍼(샤이아 라보프 분)와 데이비드(바비 소토 분) 앞에 조직을 노리는 새로운 세력이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패권 전쟁을 그린 작품이다.

샤이아 라보프는 '퓨리', '트랜스포머' 등 매 작품 전혀 새로운 캐릭터로 변신하며 맡은 역할에 깊이 몰입하는 열정을 보여왔다. '택스 콜렉터'에서는 무자비한 갱 크리퍼를 생생하게 표현하기 위해 실제로 가슴과 복부 전체를 뒤덮는 큰 타투에 극중 캐릭터 이름까지 새겨 넣어 파격 변신을 감행했다. 해외 언론 또한 그의 파격 변신에 대해 찬사를 보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택스 콜렉터'는 '퓨리', '수어사이드 스쿼드'로 많은 영화 팬층을 보유한 데이비드 에이어 감독의 신작으로 '퓨리' 이후 샤이아 라보프와는 두 번째 호흡을 맞췄다. 감독은 한 인터뷰를 통해 "샤이아 라보프는 내가 함께 일했던 최고의 배우 중 한 명"이라며 그의 강렬한 비주얼 변신과 연기 열정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공개된 론칭 스틸은 크리퍼 역의 샤이아 라보프가 상반신 전체를 뒤덮고 있는 화려한 타투에 짧게 깎은 머리, 그리고 담배를 물고 삐딱하게 자리한 모습만으로도 범죄 세계에서 거칠게 살아온 지독한 갱의 분위기를 풍겨 눈길을 사로잡는다. 여기에 선글라스 뒤에 가려졌지만 마치 강렬한 눈빛으로 상대를 꿰뚫는 듯한 포스를 뿜어내고 있어 이제껏 본 적 없던 샤이아 라보프의 파격 변신은 물론 미친 존재감을 예고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매 작품마다 파격 변신을 두려워하지 않는 배우 샤이아 라보프의 스타일리쉬 하드코어 액션 '택스 콜렉터'는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