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분방식 27일 결정한다
상태바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분방식 27일 결정한다
  • 정훈상 기자
  • 승인 2020.10.17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교도연합뉴스
사진=교도연합뉴스

[정훈상 기자] 일본 정부가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가 났던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에서 생기는 방사능 오염수를 태평양으로 방류할지 여부를 오는 27일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니치신문과 도쿄신문에 따르면 17일 일본 정부가 이르면 오는 27일 열리는 후쿠시마 제1원전 ‘폐로·오염수 대책 관계각료 회의’에서 해양 방출을 결정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의 해양방류 방침이 확정되면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곧바로 방류 설비 설계에 착수하고, 원자력규제위원회의 안전성 심사를 거쳐 설비 공사를 진행하게 되는데 이에 따라 본격적인 방류는 2022년 10월쯤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도쿄전력은 지난 9월 기준으로 123만t 규모로 불어난 오염수를 20~30년에 걸쳐 태평양으로 흘려보내 후쿠시마 원전 1~4호기 폐로 완료 시점인 2041~2051년에 맞춰 방류 작업을 마무리한다는 목표를 세워 놓고 있다. 그러나 후쿠시마 지역 어민 등을 중심으로 육상 보관을 계속해야 한다는 일본 내 여론이 강한 데다가 한국, 중국 등 주변국도 방류에 반대하는 상황이어서 향후 방류 추진 과정에서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경제산업상(경산상)은 16일 오염수 처분 방법의 결정 시기에 대해 “수량(오염수 양)이 날마다 증가하는 것을 고려하면 언제까지나 (처분) 방침을 결정하지 않고 미룰 수는 없다”며 조만간 결정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도쿄전력은 2022년 10월쯤이 되면 증설분을 포함해 총 137만t 규모의 오염수 저장탱크가 꽉 차 육상 보관이 불가능해지고, 앞으로 본격화할 폐로를 위해 작업 공간도 확보해야 한다는 이유로 방류를 고집하고 있다. 주무 부처인 경산성 산하 전문가 소위도 지난 2월 정리한 최종 보고서를 통해 해양방류와 대기방출을 시행 가능한 오염수 처분 방안으로 제시하면서 일반 원전에서 시행하는 해양방류가 더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추가했다. 이후 일본 정부는 총 7차례에 걸쳐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전어련) 등 이해관계가 걸린 29개 단체 대표들을 상대로 의견을 들었지만 해양 방류에 반대하는 의견이 주류를 이뤘다.

정훈상 기자
정훈상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