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 전소민·최정원, '예측불가 매력 甲' 커플의 알콩달콩 케미 예고
상태바
'무엇이든 물어보살' 전소민·최정원, '예측불가 매력 甲' 커플의 알콩달콩 케미 예고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10.19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제공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제공

[조정원 기자] 배우 전소민과 최정원이 예측 불가한 매력으로 '무엇이든 물어보살' 시청자들을 사로잡는다.

19일 오후 방송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83회에서는 전소민과 최정원이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전소민과 최정원은 최근 영화를 통해 연기 호흡을 맞췄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같은 영화를 찍었음에도 서로 다른 기억으로 갑론을박을 펼친다. 특히 전소민이 영화에 관해 이야기하면 최정원이 "우리 영화가 이런 영화였어?"라고 놀라고, 최정원이 전소민에 대한 마음을 솔직하게 말하면 전소민은 "이런 얘긴 나도 처음 듣는다"라며 놀란다. 

그뿐만 아니라 이날 최정원과 전소민은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개인적인 고민을 밝히며 그동안 다른 데서 쉽게 볼 수 없었던 모습들을 드러낸다.

먼저 최정원은 "사람들이 나를 완벽주의자로 보는데 견디기 쉽지 않다"라고 털어놓고, 서장훈은 "답은 바로 나온다. OO만 바꿔 봐라. 그러면 상대가 너를 완벽하게 보지 않을 거다"라며 시원하게 해결 방법을 전해 현장을 폭소케 한다.

평소 밝은 모습만 보여줬던 전소민은 "올해 초에 몸이 조금 아팠다. 아프고 나니 행복하게 사는 건 무엇일지 생각하게 되더라"라며 의외의 모습을 보인다. 이에 서장훈은 자신이 터득한 행복론을 펼치고, 전소민의 새로운 모습을 본 이수근은 "소민이가 성숙해졌다. 이제 연애해도 되겠다"라며 응원을 전했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최정원과 전소민의 깊은 속내를 알 수 있는 '무엇이든 물어보살' 83회는 오늘(19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한다.

한편 '무엇이든 물어보살' 측은 '2020 솔로 특집' 참가자를 모집한다. 지난해 연말 뜨거운 화제를 남긴 '솔로 특집'이 올해에도 다시 찾아온다. 죽어가는 연애 세포도 되살려준다는 자타 공인 연애 전문 보살 이수근과 서장훈에게 연애 고민을 털어놓을 참가자는 '무엇이든 물어보살' 공식 메일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